• 유튜브
  • 검색

더존비즈온, 미래에셋캐피탈과 손잡고 '팩토링' 속도

  • 2021.05.18(화) 11:33

첫해 연간 3000억 자금공급키로
신사업 매출채권 팩토링 본격화

더존ICT 그룹의 핵심 계열사 더존비즈온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우는 매출채권 팩토링(Factoring) 사업에 미래에셋캐피탈을 외부 자금 공급자로 끌어들이고 사업을 강화한다.

더존비즈온은 미래에셋캐피탈이 연간 3000억원 수준의 신규 자금공급자(팩터) 참여를 확정하면서 이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매출채권 팩토링은 상거래에서 발생한 외상 매출채권을 금융 기관(팩터)이 매입하는 금융 서비스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팩터가 인수한 채권에 대해 제대로 리스크를 측정하고 평가하냐는 점이다.

더존비즈온은 자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신용평가 모형을 통해 매출 채권을 정밀 평가한다. 

이를 통해 판매기업은 채권관리 부담 없이 판매대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고 구매기업 역시 일정기간 구매대금 지급을 유예할 수 있다. 양측 모두 자금 운용이 수월해지는 이점이 있다.

대출이 아닌 보유 채권의 매각이므로 부채 증가가 없고 대출한도도 신경 쓸 필요 없어 신용등급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예를 들어 지난 4월 더존비즈온측에 팩토링을 신청했던 모 양계전문기업은 매출채권팩토링을 이용해 농장 운영이 한결 수월해졌으며 실적 개선 효과를 얻었다.

이전까지는 대형마트에 달걀을 대량 납품하면서 판매대금을 늦게 받는 반면 양계용 사료는 현금 구매만 가능해 만성적인 운전자금 부족 문제를 겪어 왔었다.

전사적자원관리(ERP) 분야 1위 기업인 더존비즈온은 축적한 회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 신용 평가와 매출채권 팩토링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진출해 사업을 육성하고 있다.  

팩토링 서비스 출시 이후 시범사업을 통해 총 10만건 이상의 상담을 진행하는 등 중소·중견기업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기도 하다. 

회사가 자체 준비한 초기 자금 100억원을 투입해 서비스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더 많은 기업이 이용할 수 있도록 자금 조기소진에 대비해 외부 자금공급자 영입 등 사업 확대를 준비해 왔었다.

이번에 미래에셋캐피탈이 신규 자금공급자로 나서며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이 본격적인 성장 국면에 진입할 전망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자금공급자 참여 첫해인 올해 연간 취급금액 3000억원 수준에서 매출채권을 매입할 예정이다. 매년 그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의 이번 사업참여는 더존비즈온의 기업용 플랫폼 WEHAGO에 대한 미래성장성과 잠재적 가치를 높게 평가한 결과이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된 이후 WEHAGO 플랫폼 이용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핀테크 서비스를 강화해 왔다"라며 "이제부터 WEHAGO 플랫폼 기반 위에 금융을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가 연계되는 본격적인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이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