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렌탈 "전기차 장기렌터 1만대 돌파"

  • 2021.08.26(목) 09:33

3040 젊은층 대부분 이용, 개인고객 비중 확대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최소 24개월에서 최장 60개월까지 장기 렌터하는 이용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위 렌터카 업체 롯데렌터카를 운영하는 롯데렌탈은 상반기 기준 전기차 장기렌터카 누적 계약건수가 1만대를 넘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달 현재 누적 계약건수는 1만2000여대 수준이다.

/그래픽=롯데렌탈.

롯데렌탈은 국내 1위 브랜드 롯데렌터카를 통해 지난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기차를 확대해왔다. 전기차 장기렌터카는 최소 24개월~최장 60개월의 계약기간 동안 고객이 원하는 전기차를 이용하고 계약 종료 시 타던 차량을 인수 또는 반납할 수 있는 상품이다.

롯데렌터카의 전기차 장기렌터카는 편리한 차량관리 등의 장점으로 2016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계약건수 연평균 성장률 126%를 나타내고 있다.

전기차 장기렌터카 도입 초기에는 관공서, 법인 등 B2B 중심으로 계약이 이뤄졌지만, 주행거리 및 충전 인프라 확대로 인해 개인고객 이용이  늘고 있다. 개인고객 비중은 2018년 8월 23%에서 2021년 8월 48%로 3년 만에 2배 이상 확대됐다.

롯데렌탈은 전기차 장기렌터카의 주 고객층이 30, 40대로 전체 계약 고객 중 약 7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비(非) 전기차의 계약고객 비중은 40, 50대(54%)가 가장 높은 것을 고려할 때,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의 전기차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롯데렌터카는 매년 최신 차종을 도입해 현재 전기차 18종을 취급하고 있다. 올해의 인기 차종으로는 기아 니로EV, 현대 아이오닉5, 쉐보레 볼트EV, 테슬라 모델3, 기아 EV6가 탑5를 형성했다.

올해 출시된 아이오닉5, EV6, 테슬라 모델Y, eG80 등 4개 차종이 도합 1천대 넘게 계약되며,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선호도를 확인했다.

롯데렌탈은 모빌리티 시장에서 전기차 리더십을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8월 9일 모빌리티 기술 기업인 포티투닷에 250억원을 투자하고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 제주 지역 내 자율주행 차량 시범운영을 진행하고 내년에는 전기차 카셰어링 서브 브랜드를 론칭할 계획이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및 배터리 신규 서비스 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올해 4월에 체결한 바 있다.

롯데렌탈 김현수 대표이사 사장은 “당사는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이 전기차 중심으로 재편되는 흐름에 맞춰 앞으로도 혁신적인 전기차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단일 법인 기준 최대 규모의 전기차를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는 업계 리더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