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OCIO 속도 내는 미래에셋운용, 코리안리 해외법인자금 굴린다

  • 2022.08.30(화) 09:37

국내 기업 해외법인자금 첫 위탁운용 사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국내 유일의 재보험사 코리안리의 해외법인자금을 위탁운용한다. 국내 기업의 해외법인자금을 외부위탁운용(OCIO)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코리안리재보험 본사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서 원종규(왼쪽) 코리안리재보험 대표이사 사장과 이병성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30일 코리안리와 해외법인자금 위탁운용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코리안리 본사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과 최경주 미래에셋자산운용 부회장, 이병성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MOU 체결의 일환으로 코리안리 스위스법인(KRSA)과 위탁운용계약을 체결하고 내달부터 18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위탁운용한다. 운용규모는 2024년까지 3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코리안리 스위스법인 연도별 수지, 운용 현황 및 관련 규제 등을 확인해 목표수익률 등 자금운용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전 세계 15개 지역 미래에셋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채권 및 대체투자 등의 상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최적의 OCIO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맹민재 미래에셋자산운용 OCIO솔루션부문대표는 "이번 계약은 국내 기금과 기업을 대상으로 축적해 온 미래에셋 OCIO 경험과 역량을 기반으로 해외법인을 위한 OCIO 솔루션을 제공하는 최초의 의미 있는 사례"라며 "코리안리를 시작으로 국내 기업들의 해외법인 OCIO 사례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63년 설립된 코리안리는 국내 유일, 세계 10위 재보험사다. 현재 스위스 취리히를 비롯해 뉴욕, 런던, 도쿄, 상하이, 홍콩, 싱가포르 등 전 세계 9개국에서 13개 현지법인과 지점,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스위스법인을 시작으로 향후 상하이, 싱가포르 등의 해외지점 및 법인 운용자산 위탁운용규모를 확대하고 자금운용을 더욱 고도화하겠다는 각오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