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스토리 포토] '우리는 왜?' 공공재개발 후폭풍

  • 2021.04.09(금) 11:56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 결과를 두고 후폭풍이 일고 있다. 7일 후보지로 선정되지 못한 용두 3구역에서 신축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 결과를 두고 후보지로 선정되지 못한 지역의 주민들이 연대해 단체행동에 나서는 등 후폭풍이 일고 있다.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보류에서 선정 확보를 위한 투쟁연대'는 지난 6일 서울 중구 성공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9일 발표된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 결과를 규탄하고 명확한 보류 근거를 발표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연대에는 서울 마포구 아현1구역과 강북구 번동148, 동대문구 용두3구역, 영등포구 신길밤동산, 도림동 26-2, 신길 16구역 등이 참여했다.

용두3구역 주민들이 길 위에 모여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의 후보지 선정 방식에 이들은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심의 과정에서 당사자인 지역주민은 배제하고 선정위원으로만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독단으로 결정됐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선정이 유력시됐던 서울 용산구 한남1구역도 용산구청과 서울시청을 항의방문하기 전까지는 탈락 사유를 전달받지 못했다.

6일 서울 중구 성공회에서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보류'에서 '선정'확보를 위한 투쟁연대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의 후보지 보류결정 근거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최병용(39) 용두3구역 재개발 추진대표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들은 국토부와 서울시에  보류지역의 결정 근거와 차기 심의회 개최 및 일정 공개, 지역 주민 의견 반영 등을 요구했다.

30년간 용두동에서 이발소를 운영중인 박씨(성함공개 불허)가 용두동 생활근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지난 7일 용두동과 용두3구역 주민들, 재개발추진대표인 최병용(39)대표를 방문해 이야기를 들었다.

용두동에서 만난 성함을 밝히지 않은 박씨(86)는 용두3구역과 경계인 건물에서 이발소를 30년째 운영중에 있다.

박씨와 함께 만난 주민들은 "주변이 조용하고 입지가 좋은 동네지만 노후도가 심한 동네다", "여기는 주택이 밀집된 골목이 많아 소방차도 들어오지 못한다"며 거주환경 노후도를 설명했다.

용두3구역 공공재개발 채택 이유로 주민들이 손꼽은 '소방도로 부재'의 모습이다. 용두 3구역은 가로지르는 두개의 생활도로 이외에는 소방차 진입이 힘든 좁은 골목으로 주택이 나열된 구조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옛모습 그대로 간직한 쌀집겸 슈퍼가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실제로 용두3구역은 시대극 영화나 드라마의 세트장을 보는 듯 했다. 구역을 가로지르는 두개의 생활도로 이외에는 소방차나 타 차량이 진입할 수 있는 도로가 없다.

용두3구역과 롯데캐슬 스카이-L65신축이 진행중인 경계에 있는 철물점 주인은 "이곳 주민들은 아직 옛시대를 살고 있지만 나랏님(결정권자 및 고위공무원)들은 안와봤으니 모르지..."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용두3구역 주민들이 신축공사장 앞 철물점에 모여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두개의 소방도로 중 하나 도로 전경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최병용 대표는 "공공재개발 보류지역의 공공 직접시행 또는 공공 주택복합으로의 사업전환은 주민반발이 거세다",  "사업 시행시 공공이 주도하는 만큼 주민의견 수렴이 힘들며, 사업수익 10~30%수준이 적절한지와 투명성 등이 주민들에게 공개될지도 모르는 만큼 공공재개발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른 오전 용두3구역 주민 뒤로 고층 아파트가 들어서는 청량리 지역이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청량리 롯데캐슬 스카이-L65 공사현장 앞으로 용두3구역이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앞서 국토부는 공공재개발 후보지를 발표하면서 "심사가 보류된 곳도 정비사업 추진 필요성이 인정되는 만큼, 2·4 대책으로 발표한 공공 직접시행 등을 통해 사업 추진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같은 공공 직접시행 발언이 후보지 보류 지역 주민들을 혼란에 빠지게 했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때문에 공공재개발에서 보류시켰다는 건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자치구, LH, SH 주도로 보류지역들을 위한 주민설명회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후보지 보류구역과 연대에 나선 용두3구역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후보지 보류결정에 연대투쟁 나선 6개 구역 주민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