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요기요, 배민 삼켰다…배달앱 사실상 독점

  • 2019.12.13(금) 16:15

딜리버리히어로, 4.8조원에 우아한형제들 인수
국내선 독자 사업…합작사 설립해 아시아 공략

국내 배달앱 2위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의 딜리버리히어로(DH)가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을 인수한다. 국내 1, 2위 배달앱 업체가 한 지붕 아래로 모이면서 사실상 독점적인 선두업체로 올라섰다. DH와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인수를 바탕으로 아시아 시장에도 적극 진출키로 했다.

DH는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 달러(4조 7500억원)으로 평가하고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딜은 국내 인터넷 기업의 M&A 역사상 최대 규모다. DH가 독일 증시 상장사인만큼 우아한형제들도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이번에 매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지분 87% 이외 잔여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된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DH 경영진 가운데 개인 최대 주주가 되며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멤버가 된다.

DH는 유럽, 아시아,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온라인 음식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인 글로벌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요기요를 운영하며 그동안 배민과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하지만 이번 딜로 배민과 요기요가 한 식구가 되면서 국내 배달앱 시장이 독일 업체의 영향력 아래 놓인다는 우려의 시각도 나오고 있다.

업계 등에 따르면 배민 경영진들은 그동안 투자 회수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아한형제들에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따라서 우아한형제들 입장에서는 이들의 엑시트를 위한 자금이 필요했다.

하지만 국내 배달앱 시장이 이미 포화상태에 접어들어 경쟁이 심화하고 규제도 늘고 있어 매각이 유리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매각을 통해 주요 주주들의 투자 회수는 물론 글로벌 기업인 DH의 일원이 돼 기존에 추진하고 있던 아시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아한형제들과 DH는 50대 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회사(JV)인 ‘우아DH아시아’를 설립키로 했다.우아DH아시아의 대표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맡는다. 김 대표는 우아DH아시아 회장은 물론 배민의 베트남 사업과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의 사업 전반을 경영한다.

국내에서는 배민 브랜드를 그대로 유지한다. 배민, 요기요, 배달통은 독자 사업을 유지하며 김봉진 대표가 빠진 자리에는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이 담당한다. 김 부사장은 내년 초 주주총회를 거쳐 정식으로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할 예정이다.

DH는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