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웅진, '놀이의 발견' 떼낸다…대표에 윤새봄 전무

  • 2020.05.06(수) 11:23

웅진씽크빅, 사내벤처 '놀이의 발견' 물적분할
대표이사에 윤석금 회장 차남 윤새봄 전무 선임

웅진씽크빅이 사내 벤처였던 키즈플랫폼 '놀이의 발견' 사업부문을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다. '놀이의 발견' 대표이사는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의 차남인 윤새봄 웅진그룹 사업운영총괄 전무가 맡는다. 윤 전무는 '놀이의 발견'을 기획, 주도해왔다.
   
웅진씽크빅은 지난 4일 이사회를 열고 '놀이의 발견'을 물적 분할 방식으로 분사하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놀이의 발견'은 전국의 다양한 놀이, 체험학습, 창작활동 프로그램은 물론 전시회나 키즈카페, 테마파크 등을 고객들과 연결해 알찬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플랫폼 기반 서비스이다.

출시 1년여 만에 누적 회원 46만 명을 확보했고 누적 거래액은 80억원, 제휴사는 5000여 곳이다. 지난해에는 구글플레이 선정 ‘올해를 빛낸 앱’에 선정됐고 ‘출산·육아’ 카테고리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분할로 ‘놀이의 발견’은 웅진씽크빅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놀이의 발견' 초대 대표이사에는 사업 초기부터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윤새봄 웅진그룹 사업운영총괄 전무가 선임됐다. 윤 대표는 미국 미시건주립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웅진그룹 기획조정실장, 웅진씽크빅 대표이사, 웅진그룹 사업운영총괄 등을 역임했다.

윤 대표는 2018년에는 교육시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놀이의 발견’을 기획, 출범시켰다. 사내벤처로 시작한 놀이의 발견은 1년 만에 46만 회원, 누적 거래액 80억원을 기록했다.

윤 대표는 “앞으로 1년 안에 100만, 2년 안에 300만 회원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빅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신개념 육아 서비스 등 새로운 시너지 상품을 추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