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산은도 한진해운 500억 지원‥물류대란 숨통 트일까

  • 2016.09.22(목) 17:05

한도대출 형식‥대한항공보다 선순위 담보
하역못한 컨테이너 67척‥물류대란 해소 안갯속

산업은행도 한진해운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5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에 이어 산업은행까지 지원에 나서면서 당장 숨통을 트일 순 있게 됐지만 당장의 물류대란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산업은행은 22일 한진해운의 선적화물 하역문제가 월활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500억원의 예비재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크레딧라인 형식으로 제공

당장 한진해운에 500억원을 투입하는 방식이 아니라 한도대여(Credit Line) 제공방식으로 이뤄진다. 한진해운 시재금, 전·현 계열주 사재 출연분, 대한항공 지원금 등을 모두 투입하고도 하역 문제 해결을 위해 불가피하게 부족자금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예비적 성격이다.

예비 재원이 실제 집행될 경우 한진해운 보유 매출채권에 대해 대한항공보다 선순위로 담보를 취득하는 조건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어제(21일) 이사회를 통해 600억원의 지원을 결의했다. 한진해운이 보유한 매출채권과 부동산에 대한 후순위 담보 취득을 조건으로 지원되며, 법원 승인절차를 거쳐 이번주 내 자금 투입을 완료한다. 이 경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재출연 400억원, 최은영 전 회장(현 유수홀딩스) 100억원 등을 포함해 1100억원의 자금이 하역문제 해소를 위해 투입된다. 

산업은행은 또 이번 예비재원 마련은 선적화물 운송차질로 인해 발생하는 국가경제적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책금융기관의 역할 수행차원에서 이뤄지는 보완 성격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진해운에 대한 운영자금 지원이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했다.

◇ 물류대란 해소할까

법원은 애초 이번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1730억원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산업은행 측은 이번 예비자금을 제외해도 한진해운 시재금 등 보유자금과 1100억원의 지원금을 고려하면 법원에서 추산한 부족자금을 가까스로 채울 것으로 예상했었다.

하지만 한진해운 측에서 예상하는 부족자금 규모는 2000억원대에 이르고, 대한항공 이사회의 지원 결정이 보름 가까이 지연되면서 부족자금 규모는 더욱 커진 상황이다. 이 때문에 예비적 성격으로 산은에서 500억원을 지원하게 됐다.

현재 한진해운 보유 컨테이너선 97척 중에 여전히 하역을 마치지 못한 선박은 67척(21일 기준)에 이른다. 이번 지원을 통해 물류대란이 해소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채권단 관계자는 "국내에서 자금 지원 얘기가 나오는 것만으로도 해외에서는 밀린 하역비를 한꺼번에 받아내려고 할 수 있어 예측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