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금융, 공유오피스 스타트업과 맞손

  • 2019.09.19(목) 18:26

패스트파이브와 공유오피스 사업 MOU

신한금융그룹은 19일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패스트파이브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측은 부동산, 금융 등 관련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패스트파이브는 국내 공유오피스 시장 1위 스타트업이다. 2015년 1호점 오픈 이후 현재 1만 2000여명이 입주한 18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6월 390억원의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

신한금융은 공유경제를 경제의 패러다임 변화로 인식하고 그 안에서 금융의 역할을 찾고자 패스트파이브와 손잡았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공유 경제 사업을 주목하고, 그룹 차원에서 공유비지니스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를 주문했다.

이미 그룹사인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은 패스트파이브에 60억원을 투자했다.

앞으로 신한은행과 신한카드를 중심으로 패스트파이브에 입주한 기업과 임직원 대상으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신한리츠를 중심으로 임대차, 투자 전반의 사업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다.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은 패스트파이브 입주기업 대한 투자와 혁신기업 발굴에 나선다.

조용병 회장은 "공유경제 사업모델은 금융업에 있어서도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라며 "신한금융은 변화되고 있는 경영 환경과 트렌드에 대응해 공유경제 기업과 상생하는 협업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