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김주현 여신협회장 "포스트 코로나 선제적 대응해야"

  • 2020.06.17(수) 11:11

카드사 지급결제시장 경쟁력 뒷받침
캐피탈·신기술금융사 역량강화 집중

김주현(사진) 여신금융협회장이 취임 1년을 맞아 회원사들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혁신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17일 취임 1주년 기념사에서 "디지털, 언택트로 귀결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거대 핀테크사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카드, 캐피탈, 신기술 금융전문회사의 경쟁력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 사태 때 보여준 여전업계의 역할을 강조하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움직임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카드사들이 '퍼스트무버'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핀테크사와의 공정경쟁 여건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카드사들이 그동안 핵심 역할을 해왔던 지급결제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마이데이터산업, 오픈뱅킹, 마이페이먼트, 종합지급결제업 등에 대한 제도 참여가 가능하도록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데이터 사업의 구체화 과정에서 카드사들의 고품질 데이터가 시장 개척과 경쟁력 확보에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 등의 단골 이슈인 카드수수료 관련 적격비용 재산정 문제 제기 등에 대해서도 업계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캐피탈업계의 포스트 코로나 생존전략에 대한 고민도 밝혔다.

그는 "해외 주요 사례연구를 통해 국내 캐피탈사의 디지털 강화, 데이터수집 및 활용방안을 제시하고 자동차 관련 부수업무, 비대면 보험상품 판매와 같은 신규사업을 적극 발굴할 것"이라며 "구독·공유경제 기반 리스·렌탈사업 모델을 찾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도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기술금융사의 투자 제한업종 완화, 융자한도 및 성과보수한도 폐지 등 규제 완화를 위한 당국 협의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 회장은 취임 2년차를 맞아 조직정비도 단행한다.

캐피탈·신기술금융 역량 강화를 위해 담당 본부장의 업무를 집중하고 국회·언론 대응을 위한 지원본부장을 신규 선임한다. 또 여신금융교육연수원을 금융본부로 이관, 캐피탈·신기술금융 분야 교육의 질을 높이고 법무팀을 신설해 입법추진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김 회장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많은 잠재적 위험요소들이 거론되는데 어떻게 준비하고 대응하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것"이라며 "살아나갈 새로운 전략을 모색하는 한편 디지털화에 따른 금융보안을 강화하는 등 소비자 신뢰확보도 더욱 중요해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