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배당 자제령' 족쇄 풀렸지만…보험사 중간배당 '남 얘기'

  • 2021.06.29(화) 08:35

IFRS17·K-ICS로 자본확충 부담 커져
1Q 호실적…내년 기말배당 기대감↑

최근 중간배당 기대감이 무르익고 있지만 주요 상장 보험사들은 깜깜무소식이다. 금융당국의 '배당 자제령'이 풀리면서 배당 채비에 나선 금융지주사들과 사뭇 다른 분위기다.

보험사들의 경우 정관 상 중간배당이 가능한 곳이 거의 없는 데다 오는 2023년 도입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 시행에 대비하기 위해 주주 환원정책이 뒷전으로 밀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주요 상장보험사 9곳(삼성생명·한화생명·미래에셋생명·동양생명·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메리츠화재·한화손해보험)은 "현재 중간배당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중간배당은 회사가 연간 결산 후가 아닌 사업연도 중간에 하는 배당을 뜻한다. 손보사 한 관계자는 "정관을 변경해야 하는데다, 이제까지 전례가 없어 섣불리 나서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중간배당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금융지주사와는 다른 행보다. 금융위원회는 앞서 지난 1월 정례회의를 열고 은행권에 순이익의 20% 이내로 배당을 제한해달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올 초 2020년 기말배당에서 신한지주(22.7%)를 제외한 4금융지주사(KB·하나·우리·농협)의 배당성향이 일제히 20%로 맞춰졌다.

금융당국은 보험업계에도 배당성향을 보수적으로 진행하고 최근 3년 평균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권고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과 증시활황으로 늘어난 투자·운용 수익으로 배당지급을 높이려 했던 일부 보험사들이 기존 계획보다 배당금을 줄인 배경이다.

이후 금융당국은 이달 은행과 금융지주사에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했고, 여기에 5대 금융지주사들이 모두 통과하면서 배당제한 권고가 이달 말 끝나게 됐다. 자연스럽게 보험업계도 족쇄가 풀린 것인데, 보험사들은 올해 내 배당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IFRS17과 K-ICS에 대비하기 위해 순이익을 당장 배당으로 배분하기 보다 재원을 마련하는 데 써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IFRS17이 도입되면 보험사의 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해 자본확충 부담이 대폭 늘어난다. 지급여력(RBC) 비율이 낮아질 수 있다는 점도 부담이다. 보험사 한 관계자는 "주주가치 제고 정책도 중요하지만 회사로서는 중간배당을 실시할 여력이 충분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올해 1분기부터 호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내년 기말배당 기대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1분기 보험사들의 당기순이익은 3조872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4058억원(164.1%) 증가했다. 삼성생명(373.2%), 한화생명(295%), 삼성화재(163%) 등 주요 상장보험사들이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한화생명은 앞서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9년 이전의 배당성향에 가까운 배당을 실시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의 2019년 배당성향은 22.4%였다. 지난해에는 9.6%에 그쳤다. 삼성생명·삼성화재 관계자는 "현금배당 성향을 50%까지 확대하는 중기 자본정책에는 변함이 없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