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차, 이번엔 '상용차'에 투자..2020년까지 2조원

  • 2015.02.16(월) 14:29

전주공장 2020년까지 연산 10만대 체제로 전환

현대차가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위한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위해 전주 상용차 공장 증산, 파이롯트동·글로벌트레이닝센터 신설, 승용·상용 R&D 협력 강화 및 상용 연구개발 집중 투자 등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는 오는 2020년까지 6년 동안 전주공장 신·증설 등 생산능력 확대에 4000억원, 상용부문 신차 및 연구개발(R&D)에 1조6000억원 등 총 2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또 전주공장내 파일롯트동 및 글로벌트레이닝센터(GTC)를 추가로 신설할 계획이다.

이는 글로벌 시장에서 승용부문 대비 상대적으로 뒤쳐진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한 조치다.

현대차는 작년말 기준 6만5000대 규모였던 전주공장을 오는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10만대 증산체제로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늘어나는 생산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인력 1000여명을 순차적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 현대차는 오는 2020년까지 글로벌 상용차 메이커로 도약하기 위해 총 2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전주공장은 선진시장용 고급형 모델과 신흥시장용 보급형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해 내수 및 수출을 확대함으로써 오는 2017년 8만5000대(31% ↑), 2020년 10만대(54% ↑)로 증산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직원 및 소비자를 위한 글로벌트레이닝센터(GTC)를 건립해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글로벌트레이닝센터가 설립되면, 매년 4만명 이상의 직원과 고객이 찾는 지역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20년까지 상용차 신모델, 신엔진 연구에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하고, 전주 연구소 인원 중 상용차 설계와 제품개발을 담당하는 인원을 글로벌 수준의 승용 R&D 부문과의 공조를 위해 남양연구소로 이동키로혔다.

한편, 현재 현대차의 상용차 지위는 글로벌 시장에서 2.1%에 머무는 등 지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최근 10년간 27% 생산 증가에 그쳤다. 현대차는 글로벌 상용차 순위 10위권 밖에 머물고 있는 상태로 글로벌 톱 5로 성장한 승용부문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적 수준의 승용 R&D와의 협력으로 글로벌 R&D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선진·신흥시장 등 지역별 특성에 맞춘 신차 및 엔진 개발을 확대하여 상용부문의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