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LNG가 대세' 현대重그룹, 친환경 대형선박 수주

  • 2017.03.19(일) 11:32

현대삼호중공업, 2.4억 달러 규모 LNG유조선 계약
친환경기술 경쟁력 입증.. 발주사와 파트너십 강화

현대중공업 조선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LNG(액화천연가스)추진 대형선박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최근 러시아 국영 해운사인 소브콤플로트(Sovcomflot)로부터 11만4000톤급 LNG추진 유조선 4척을 2억4000만 달러(약 2714억원)에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소브콤플로트는 지난 1989년 4만1000톤급 벌크선 6척을 현대중공업그룹에 발주한 이후 지금까지 65척을 발주한 파트너사다. 이번 대형 LNG추진 유조선을 추가 발주함으로써 파트너십도 강화하게 됐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수주한 선박은 길이 250m, 폭 44m, 높이 21m로 수면의 얼음이나 빙산에 대비한 내빙기증(아이스클래스 1A)을 갖췄다. 선박은 오는 2018년 3분기부터 차례로 인도되고, 글로벌 석유업체인 쉘(Shell)에 용선돼 운용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대형 선박 중에는 세계 최초로 LNG연료 추진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까닭에 기존 연료대비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각각 90%, 80% 이상 줄일 수 있고, CO₂ 배출량도 15% 가량 감소시킬 수 있다. 이에 더해 엔진 발생 소음도 50%가량 적다.

 

이런 이유로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대응한 친환경·고효율 선박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을 수주해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친환경선박에 대한 수요 증가가 기대되고 있는 가운데 기술력을 바탕으로 관련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991년 LNG선 수주를 시작한 이후, 지난 2014년에는 세계 최초로 노르웨으 회그(Höegh)LNG사로부터 수주한 LNG-FRS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및 재기화설비) 건조에 성공했다. 작년 말과 올 초에도 LNG-FRSU를 1척씩 수주했다.

 

이와 함께 현대미포조선은 지난해 말 LNG벙커링선을, 현대중공업은 올초 LNG선 1척을 수주하는 등 LNG선 분야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내달 일본에서 개최되는 국제가스박람회인 ‘가스텍(Gastech) 2017’에 참가, LNG분야 경쟁력을 알리고 수주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