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최정우 한국철강협회 회장 "해현경장 각오로 도전"

  • 2019.01.10(목) 18:06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능동적 대처
스마트·친환경화 발빠른 대응 강조

최정우 한국철강협회장(포스코 회장)이 "불확실한 미래와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해현경장(解弦更張)의 각오로 도전하자"고 주문했다. 해현경장이란 거문고의 줄을 바꾸어 맨다는 뜻으로 혁신적인 개혁을 의미한다.

 

 

최정우 회장은 10일 오후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철강업계 신년 인사회 인삿말에서 "우리나라 철강 산업은 갖은 역경을 헤쳐나가며 세계 6위의 철강국으로 우뚝 선 저력이 있다"며 "상시화 되고 있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다만 "해외의 불합리한 무역조치에 대해서는 민관이 합심해서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하고 수출 다변화와 신시창 개척에 매진해서 무역 마찰 리스크를 최소화 하자"고 말했다.

 

스마트화와 친환경화에 대한 발빠른 대응도 주문했다. 최 회장은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철강산업이 지속성장을 하기 위해 스마트화와 친환경화를 통해 차별성을 높이고 강건한 철강생태계를 구축해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끝으로 "철강산업의 한국경제 위상을 공고화하기 위해 원료 조달부터 생산 유통, 재활용까지 전 과정을 고려하는 라이프 사이클 어세스먼트((Life cycle assessment LCA, 전주기평가, 제품의 생산설비부터 소비, 폐기 등 모든 단계의 환경적 평가) 등을 고려해 철강의 친환경성을 홍보하고 철강의 우수성을 알려야 한다"며 "쇳물이 맥을 관통해 제조업이 우뚝 설 수 있도록 철강인 모두 사명감을 갖고 뛰자"고 주문했다.

 

한편 이번 신년인사회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과 국회철강포럼 박명재 의원, 철강협회 최정우 회장, 현대제철 김용환 부회장,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세아제강 이순형 회장, 동부제철 김창수 사장, 고려제강 홍영철 회장, TCC동양 손봉락 회장, 철강협회 이민철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 최정우 철강협회장 사진=철강협회 제공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