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차, '차' 떼고 일본 재진출

  • 2022.02.08(화) 17:32

넥쏘·아이오닉5 등 친환경차 출시
법인명 '현대모빌리티재팬'으로 변경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일본 승용차 시장에 재도전한다. 2009년 일본 시장에서 철수한 이후 12년 만이다. 이번에는 넥쏘, 아이오닉5 등으로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새 법인명은 현대모빌리티재팬(Hyundai Mobility Japan)으로 과거 사명(Hyundai Motors Japan)에서 '모터스'를 떼고 '모빌리티'를 달았다.

현대차는 8일 일본 도쿄 오테마치 미쓰이홀에서 간담회를 열고 일본 시장 재진출을 선언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일본 승용차 시장에서 철수한 이후, 지난 12년간 현대차는 다양한 형태로 고민을 계속해 왔다"며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진지하게 고객과 마주보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대차는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의 비전 이래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추구하고 있다"며 "일본 시장은 배워 나가야 하는 장소임과 동시에 도전해야 하는 장소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자동차 시장은 진입 장벽이 높아 '수입차의 무덤'으로 불린다. 일본의 자국 브랜드인 토요타, 닛산, 혼다 등이 시장 점유율 90%를 차지하고 있다. 2000년 일본 승용차 시장에 진출한 현대차는 판매 부진을 이유로 2009년 시장에서 철수했다. 이후 현대차는 일본에서 버스, 트럭 등 상용차 부문만 판매해왔다.

현대차는 일본 시장에서 친환경차를 중심의 판매 전략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일본 완성차 업계가 상대적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에 늦게 뛰어들었다는 점을 감안한 전략적 판단이다. 우선 현대차는 넥쏘, 아이오닉5 등을 런칭해 판매할 예정이다.  

판매 방식도 바꿨다. 이전엔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자동차를 판매했지만 이번엔 웹사이트나 모바일 앱을 통해 결제, 배송까지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운영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요코하마를 시작으로 전국 주요 지역에 '현대고객경험센터'를 구축해 브랜드 체험과 구매 지원, 정비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지 카세어링 업체인 'DeNA SOMPO Mobility (서비스 명 애니카)'와 협력해 넥쏘, 아이오닉5 등을 활용한 카세어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 소유자가 애니카 플랫폼을 활용해 사용자에게 차를 소개하는 공유-소유 연계의 새로운 판매 방식을 일본 시장에서 최초로 도입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최근 일본법인의 법인명을 현대모터스재팬에서 현대모빌리티재팬으로 변경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법인명을 변경한 것은 일본에서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거듭나려는 현대차의 목표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