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ERP 1위' 더존비즈온 경쟁력 입증했다

  • 2022.03.25(금) 13:56

NS홈쇼핑 ERP 고도화 프로젝트 완료 이어
한국가스기술공사·H자동차·더마펌 등 성공사례 줄이어

더존비즈온이 차세대 ERP부터 ERP 확장 솔루션에 이르기까지 ERP 전 라인업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최근 그룹사 및 대기업, 중견기업, 공공기관 등에서 빠르게 도입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기여하고 있는 모습이다. 

더존비즈온은 NS홈쇼핑의 ERP 고도화 프로젝트인 'Smart ERP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NS홈쇼핑이 기존 사용 중이던 외산 ERP 대신 차세대 ERP 10을 통해 고도화된 Smart 경영정보시스템을 완성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통합 전표 기반의 스마트 회계시스템을 중심으로 NS홈쇼핑 내외부 시스템을 연동하고 고도화해 스마트한 경영 시스템을 갖추고 경영 가시성, 신속성,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추진됐다. 

이에 맞춰 더존비즈온은 ERP 10을 기반으로 종합유통기업으로서 NS홈쇼핑의 사업 특성을 반영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회사의 사업분야에 최적화된 자산관리, 예산관리, 리스회계, 손익관리 등의 시스템을 신규 구축하고 기존의 재무회계, 자금관리, 세무관리, 이력이관 등은 고도화했다.

또 ERP 10을 중심으로 내외부 시스템을 연동해 최적의 경영정보 시스템을 구축했다. 기업 내부의 영업시스템, 보험영업, 경비관리시스템은 물론, 외부의 국세청, 전자세금계산서, 뱅킹, 외담대 송수신 시스템 등과도 완벽히 연계했다.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서 NS홈쇼핑은 결산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전산화 비율을 개선해 외부감사 및 컴플라이언스 이슈에 대응한 결산자료 신뢰도를 제고하게 됐다. 전표 처리, 세무 전자신고 프로세스 등을 자동화해 업무생산성과 직원만족도 향상이 기대된다. 최신 ICT 기술이 적용된 시스템을 통해 실적분석을 고도화하고 안정적·효율적 유지관리로 비용 감축 효과도 예상된다.

최근 더존비즈온은 대형 공공기관 국산 ERP 도입의 선도적 사례인 한국가스기술공사 차세대 정보시스템(K-ERP) 오픈 보고회도 가졌다. 공공 스마트 업무환경 구현을 목표로 추진된 한국가스기술공사형 K-ERP 구축을 통해 대형 공공기관에도 국산 ERP가 통할 수 있음을 입증한 것.

또 국내 최대 자동차그룹 H사에 차세대 연결결산시스템을 구축 완료하고 최근 시스템을 오픈했다. 강화된 내부회계관리제도에 맞춰 기존 연결결산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ITGC(정보기술일반통제) 및 연결내부회계 대응 준비를 순조롭게 마쳤다는 평가다.

더존비즈온의 차세대 ERP인 ERP 10 기반의 통합 ERP 구축 프로젝트들도 잇따라 오픈했다. 화학·생물학 연구개발사 에이치이엠파마, 화장품 제조·유통 그룹사 더마펌, 와우벤처스 등의 프로젝트가 완료됐다. 특히 더마펌은 정부의 제조업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을 통해 스마트공장 솔루션인 MES 10을 동시에 구축했다.

확장형 ERP에서도 다양한 산업분야별 특성을 반영하며 성공적인 구축 사례를 기록했다. 의약품 제조사 신풍제약, 일본 제조업체 다이킨의 한국법인 다이킨첨단머티리얼즈코리아, 조명기구업체 금호전기, 항공부품제조사 하이즈항공 등 다양한 업종의 고유 업무영역에 맞춘 더존비즈온의 확장형 ERP 시스템이 가동에 들어갔다.

더존비즈온은 공공과 민간은 물론 기업 규모와 다양한 산업분야를 모두 아우르는 다양한 ERP 프로젝트를 연이어 성공적으로 매듭지으며 국내 ERP 시장 내 입지와 점유율을 다져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더존비즈온의 국내 ERP 시장 점유율은 2020년 매출액 기준 20%로 국내 ERP기업 중 1위를 견고히 유지하고 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회사의 ERP는 20여 년 동안 다양한 업종의 구축 노하우를 담아 큰 커스터마이징 없이도 쉽고 빠르게 고객의 업무에 녹아들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강점"이라면서 "코로나 19 위기 속에서도 안전하게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신개념 구축 방법론인 FoEX를 통해 디지털 대전환을 앞둔 다양한 기업에 성공적인 디지털 환경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