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매각설 왓챠,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 구조조정 돌입

  • 2022.07.27(수) 14:08

신규 제작없이 기존 콘텐츠 관리인원 한 명만 남길듯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왓챠'가 경영권 매각설이 나오는 가운데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 정리에 나섰다. 기존 콘텐츠를 관리하는 최소 인원만 1~2명 수준으로 남길 계획이다. 기존에 제작 중이던 작품은 완료를 목표로 제작을 이어가고 있지만, 새 작품을 선보일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왓챠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은 '좋좋소', '시맨틱 에러' 등 인기 자체 콘텐츠를 만들어왔지만, 왓챠는 최근 자본시장이 경색되면서 해당 팀의 인력과 사업 규모를 축소한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왓챠가 경영권 매각에 나섰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이의 일환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왓챠는 최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 인력 감축에 나섰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주부터 희망 퇴직자를 받기 시작했다"며 "기존에 진행 중이던 프로젝트를 담당할 실무자 한두명만 남길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은 왓챠만의 자체 콘텐츠를 만드는 팀이다. 올해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에 초청된 '좋좋소'와 웹소설 원작 드라마 '시맨틱 에러' 등의 제작을 담당해왔지만, 최근 투자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사실상 제작팀 정리에 나서는 것이다.

이번 제작팀 감축과 함께 왓챠는 신규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들지 않을 전망이다. 현재 만들고 있는 작품이 계속 제작될 수 있도록 이를 담당하는 최소 인원만 남기는 것도 이 때문이란 분석이다.

이와관련 왓챠 측은 " 2분기 이후로 자본시장이 경색되면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의 인력과 사업을 축소하고 있었다"며 "기존에 만들던 작품은 제작 완료를 목표로 제작 중이고 신작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왓챠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708억원, 영업손실 248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 초 1000억원 규모 프리IPO를 진행했지만 투자 유치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으면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이번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 축소가 경영권 매각의 일환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현재 업계에선 왓챠가 인수합병을 통해 국내 대기업과 동맹 체제를 구축할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왓챠 측은 매각설에 대해 "확인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