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최태원 SK 회장의 올해 키워드는 '관계·신뢰'

  • 2023.01.01(일) 15:14

전체 구성원에게 이메일로 신년 인사
"인류 문제에 대한 해결책 제시해야"
"관계의 깊이·신뢰의 크기가 기업 경쟁력"

최태원 SK그룹 회장 /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의 키워드로 '관계'와 '신뢰'를 꼽았다. 앞으로 기업의 경쟁력은 관계와 신뢰에 달렸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를 바탕으로 "인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기업이 돼야한다"고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신년사를 통해 “우리에게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며 경영시스템을 단단히 가다듬는 기회로 삼아 나아간다면 미래는 우리의 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로 지구와 사람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문제를 꼽고 “기후변화, 질병, 빈곤 등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기업이 앞으로 인류의 선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제는 기업에게도 ‘관계(Relationship)’가 중요한 시대로 나를 지지하는 ‘찐팬’이 얼마나 있는지, 내가 어떤 네트워크에 소속되어 있는지가 곧 나의 가치”라면서 "앞으로 기업의 경쟁력은 ‘관계’의 크기와 깊이, 이해관계자들의 신뢰의 크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이런 신뢰를 쌓기 위해서는 우선 ‘데이터’가 중요하다"며 “이해관계자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돌아보고 무엇을 하면 좋을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민하고 만들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아울러 새로운 국가 및 시장을 발굴하는 등 관계와 네트워크의 확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SK를 포함한 국내 기업들이 힘을 모으고 있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등을 계기로 ‘관계’의 범위를 넓히고 기후변화·양극화·디지털 격차와 같은 인류 공동의 문제를 풀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새해에는 무엇보다 구성원 곁에 다가가 함께 행복을 키우는 기회를 늘리고 구성원의 목소리가 경영에 반영되는 시스템을 계속 만들겠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