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살아나는 연말 랠리 기대감

  • 2018.11.09(금) 14:41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글로벌 증시 상승
금리 인상 속도 약화 등 기대 요인 반영

연말이 가까워지면 주식시장에서는 연말 랠리를 기대하기 마련이다. 전 세계적으로 연말에는 소비가 증가하고 기업 매출이 늘면서 투자심리가 긍정적으로 변화하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 증시는 연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가 연말 배당을 노리고 매수세를 이어가면서 상승에 힘을 보태곤 한다.

하지만 올해 10월 예상치 못한 급한 조정이 나타나면서 증시 불안감이 가중된 상황이라 연말 랠리 기대감이 한풀 꺾였다. 이 가운데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미국 증시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다시 연말 랠리에 기대감도 살아날지 주목된다. 


◇ 위험자산 선호심리에 신흥국 수혜


미국의 중간선거 결과 상원은 공화당이 하원은 민주당이 장악하면서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는 반등에 성공했다. 중간선거 후 열린 시장에서 미국 주요 지수는 일제히 2%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번 선거로 미 하원이 야당으로 넘어가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추진에 필요한 예산안 편성에 제동이 걸렸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치, 외교, 경제 정책에 속도 조절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선거 결과가 나오자 달러화가 약세를 보였고, 미국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반면 상품시장과 주식시장은 상승하며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금융시장에 반영됐다.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 증시에도 우호적인 결과였다.

서상영 키움증권 투자전략팀 연구원은 "중국과의 무역분쟁 격화보다는 속도 조절 가능성이 높아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증시에 우호적일 것"이라며 "한국 증시는 달러 약세, 미 국채금리 안정, 무역분쟁 완화 기대 등으로 연말 랠리 기대감이 높다"고 평가했다.

◇ 무역분쟁 완화 정도에 랠리 강도 달렸다


미·중 정상회담이 다음달 1일 열리는 G20 정상회의 전후로 이뤄질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시진핑의 양보 가능성과 트럼프의 유연함에 따라 반등 강도가 달라질 수 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연말 반등 랠리의 강도는 G20 미중 정상회담 이전에 있을 긴축, 뮬러 특검 등의 이벤트로 인한 주가 눌림목이 어느 정도로 나타날지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의 무역분쟁은 근본적으로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속도 조절은 나타날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린다. 중간선거 결과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2년 후 대선을 위해서는 무역분쟁보다 경제 발전에 공을 들일 개연성이 높기 때문이다.

한지영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도 "트럼프는 하원을 민주당에 내줬고 자신을 지지했던 펜실베니아, 오하이오 등의 지역 유권자들이 민주당으로 등을 돌린 점을 생각하면 차기 대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경제 성장에 집중해 인프라 투자를 본격화하면서 신흥국 수출개선과 보호무역주의 기조 완화가 기대돼 신흥국 증시의 강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