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9·1Q]SK증권, 16년 만에 최고 성적표

  • 2019.05.16(목) 14:31

분기 순익 210억…전년 대비 228% '점프'
업황 호조에 PE 사업부 성과가 실적 끌어

SK증권이 프라이빗에쿼티(PE) 부문 실적을 앞세워 16년 만에 최고 성적표를 달성했다

16일 SK증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순이익은 210억원으로 전년 동기 64억원 대비 228% 증가했다. 전 분기 31억원과 비교해선 무려 577% 늘어난 수준이다.

SK증권은 지난해 상반기 업황 호조에도 불구하고 그렇다 할 만한 성과를 내지 못한 데다 하반기엔 업황 부진 직격탄을 맞으며 3분기엔 적자를 기록하는 등 성과가 부진했다.

최근 몇년 동안 100억원대 순익을 낸 것도 손에 꼽힐 만큼 어깨를 펴지 못하다 올해 들어 투자은행(IB) 부문과 PE 사업부 실적 호전에 힘입어 단번에 200억원대 순익을 달성했다.

1998년 SK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 후 2003년 2분기 개별 기준 298억원의 순익을 낸 이후 16년 만의 최고 기록이다.

업황 호조로 본사 영업 부문 실적이 전반적으로 개선됐고, 파생상품 관련 손익이 151억원으로 전분기 573억원 손실에서 흑자로 돌아서며 트레이딩 부문 실적을 끌어 올렸다.

특히 IB 부문 내 PE 사업부의 실적이 증가했다. SK증권은 중소형사 중에서 PE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그동안 SK그룹 계열사인 탓에 사모투자펀드(PEF)를 통한 계열사 추가 편입에 제약이 있었으나 J&W파트너스가 새 주인이 되면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