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국거래소,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활성화 지원 나선다

  • 2022.05.23(월) 14:48

한국기술신용평가와 전문평가업무 협력

한국거래소가 코스닥시장 상장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기술신용평가(KTCB)와 손을 맞잡았다.

23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진행된 한국거래소와 한국기술신용평가(KTCB) 업무협약식에서 홍순욱(왼쪽)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과 남욱 한국기술신용평가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거래소 제공

23일 한국거래소는 한국기술신용평가와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 전문평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우수 기술기업의 코스닥시장 상장 활성화를 목적으로 전문평가업무 등과 관련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MOU 체결로 기술특례 상장 전문평가기관은 23개로 확대됐다.

기업이 기술특례 상장을 하기 위해서는 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중 두 곳에서 평가를 신청해야 한다. 두 곳 모두에서 'BBB' 등급 이상, 이 중 한 곳에서는 'A'등급을 받아야 상장을 신청할 수 있다.  

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 기술특례 신청 회사 수는 2018년 36사, 2019년 47사, 2020년 57사, 2021년 81사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남욱 한국기술신용평가 대표이사는 "차별화된 기술특허정보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기술신용평가서비스를 자본시장에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순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은 "지속적인 전문평가기관 확충을 통해 우수 기술기업의 자본시장 접근성이 한층 개선되면서 기술평가 충실도가 지속적으로 제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