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장병규 "4차위원장 연임, 靑이 힘 실어준 것…블록체인TF 구성"

  • 2018.12.10(월) 16:37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 2.0' 추진

▲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10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포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김동훈 기자]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자신의 연임에 대해 "청와대가 힘을 실어준 중요한 결정"이라며 지난달 27일 출범한 2기 위원회 운영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장병규 4차위원장은 10일 서울 종로구 국민경제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1년 임기에 연임 가능한 구조에서 제가 연임한 것은 청와대의 상징적인 의사결정"이라면서 "당·정·청이 좀더 협조해줄 것으로 기대하며 4차위는 민간, 정부, 국회가 함께 좀더 잘해 (각종 현안의) 진도도 좀더 나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위원장은 이번 2기에서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 2.0'을 마련해 내년 상반기 중 대정부 권고안 형태로 제안할 계획이다. 장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 1.0'이 정부 부처의 4차산업혁명 추진 계획을 4차위가 심의·조정한 것이었다면 이번에 마련하는 2.0은 4차위가 미래에 대한 큰 그림과 원칙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4차위는 이를 위해 위원회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 이해 관계자,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분과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했다.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면 규제·제도 혁신 해커톤(끝장토론)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의료·제조·금융·스마트 시티 등의 산업 분야뿐만 아니라 관련된 사회·제도적 대응 과제를 검토할 구상이다.

 

장 위원장은 이와 관련 "4차위의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 2.0이 권고안에 그치지 않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와 혁신성장관계장관회의 등과 협업해 실질적인 정책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4차산업혁명에 대한 국민의 이해 증진과 국가적 대응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4차위 위원들이 참여하는 대국민 인식 제고 활동을 일관된 브랜드로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장 위원장은 "현재까지 구체적 방식으로 발전시킨 상태는 아니다"면서도 "예를 들어 제가 4차산업혁명 관련 외부 강의를 그동안 40번쯤 했는데, 앞으로는 민간위원 19명과 함께 뛰겠다"고 소개했다.

 

또 2기 4차위는 정부, 민간, 기업, 국민 등 다양한 주체의 일원화된 창구 기능을 수행하는 민관협력 채널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혁신 성장의 가능성을 확인한 분야나 민간이 요구하는 이슈에 대해선 4차위 위원이 중심이 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한다는 얘기다.

 

지난 1기의 경우 자율주행차, 스마트팩토리 관련 TF를 운영했는데, 2기에선 블록체인 및 ICO(가상화폐 공개) 관련 TF 구성을 고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4차위는 스마트시티와 헬스케어 관련 특별위원회(특위)도 지속 추진한다. 장 위원장은 "스마트시티 분야는 세종과 부산의 국가 시범도시 조성 등 핵심사업을 차질 없이 추질할 것"이라며 "헬스케어 분야는 논의 범위를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로 좁히고, 필요하면 TF를 추가하는 등 정책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4차산업혁명과 관련 국가 주도의 정책이 보이지 않는다거나 민간 중심으로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나뉘고 있는데, 이제는 산업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카풀과 같은 모빌리티 사업처럼 민간에 놔둬도 되는 분야는 국가가 판을 깔고 마중물 역할만 하는 게 맞고, 헬스케어와 같은 국민적 거부감이 있는 분야는 국가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