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MWC 2019]SKT·컴캐스트, e스포츠 JV 세운다

  • 2019.02.25(월) 08:00

T1 스포츠&엔터테인먼트 출범
글로벌팀 운영하고 콘텐츠 제작

[바르셀로나=이세정 기자] SK텔레콤이 글로벌 미디어 기업 컴캐스트와 e스포츠 자회사 T1 스포츠&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다. e스포츠 구단 T1을 기반으로 회사를 세운 후 컴캐스트를 2대 주주로 들여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e스포츠팀 운영과 콘텐츠 제작, 스트리밍사업을 추진하면서 SK텔레콤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미디어 사업에 힘을 싣는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24일(현지시간) 컴캐스트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자회사 컴캐스트 스펙타코어와 e스포츠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컴캐스트는 5400만명 이상의 케이블TV, 인터넷 서비스 등 가입자를 보유한 글로벌 미디어 기업이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에 따라 두 회사는 SK텔레콤 산하 e스포츠 구단 T1에 기반을 둔 JV인 T1 엔터테인먼트&스포츠를 설립한다. 스타 프로게이머 이상혁(활동 명 페이커)을 배출하고 리그오브레전드 세계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인기를 얻은 T1 브랜드를 활용해 e스포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T1을 분사하고 컴캐스트에서 2대 주주 자격으로 지분을 투자를 하는 방식이다. 앞으로 두 달에 거쳐 T1 엔터테인먼트&스포츠 설립을 추진하며 지분비율과 대표자는 추후 밝힐 예정이다.

SK텔레콤은 T1 스포츠&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국, 미국, 유럽에서 글로벌 e스포츠팀을 운영하면서 중계권, 광고 등 수익모델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e스포츠 구단 팬들을 위모자, 점퍼 등 굿즈 판매를 추진한다.

게임방송 스트리밍 플랫폼 운영과 콘텐츠 제작 또한 추진한다. 현재 SK텔레콤의 미디어 플랫폼, 컴캐스트의 스포츠 방송채널을 통한 콘텐츠 유통 등 다양한 플랫폼 운영방안을 검토 중이다.

허석준 SK텔레콤 프라이빗 플레이스먼트 그룹장(전무)은 "스트리밍 플랫폼을 기존 모바일 OTT 옥수수를 통해 선보일지, 별도 플랫폼을 내놓을지 고려하고 있다"면서 "옥수수와 푹 통합 서비스를 검토하는 만큼 지상파 방송사와도 서비스를 두고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터커 로버츠 컴캐트스 스펙타코어 e스포츠 총괄은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프로 게이머의 일상을 재미 있게 보여주는 비디오 클립, 시즌 단위로 진행되는 시리즈 방송을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K텔레콤은 e스포츠에 적합한 게임 개발을 위해 게임사와 논의하고 있다. 팀 또는 선수간에 대전을 벌이고 승패를 가리는 방식의 게임을 만들어 e스포츠 사업과 연계한다는 구상이다.

허 전무는 "국내 게임사들의 e스포츠에 적합한 장르보다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중심으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한국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는 e스포츠 게임을 확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