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지스타2019]베일 벗은 펄어비스 미래…트레일러 '환호'

  • 2019.11.14(목) 16:12

14일 지스타서 신작 게임 4종 발표
갤폴드로 검은사막 플레이…삼성전자와 협력

[부산=백유진 기자] 펄어비스가 지스타 2019 현장에서 검은사막의 뒤를 이을 신규 프로젝트를 첫 공개했다. '섀도우 아레나(Shadow Arena)'를 비롯해 '플랜 8(PLAN 8)', '도깨비(DokeV)', '붉은사막(Crimson Desert)' 총 4종의 신작 게임이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가 '펄어비스 커넥트 2019'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펄어비스]

14일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에서 열린 펄어비스 커넥트 2019(Pearl Abyss Connect 2019)에서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오늘 펄어비스는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며 "유저들에게 흥미롭고 잊지 못할 모험을 선사하기 위해 오랫동안 새로운 작품을 준비해왔다"고 운을 띄웠다.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배틀로얄 액션게임이다. 검은사막 내 콘텐츠인 '그림자 전장'을 발전시킨 스핀오프 게임이다. 한국 게임 1세대 개발자 '별바람'으로 알려진 김광삼 게임디자인전략실장이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광삼 총괄 프로듀서는 "그림자 전장은 검은사막에 종속된 모드라 시스템 변경에 제한이 많았는데, 이를 독립시켜 액션 게임에 가깝게 진화시키기로 결정했다"며 "액션 게임과 가까운 형태로 진전시킨 결과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섀도우 아레나는 오는 20일까지 첫 CBT(Closed Beta Test) 테스터를 모집, 4일 동안 테스트 기간을 거친다. 영어도 서비스할 예정이다.

플랜8은 펄어비스가 처음 선보이는 슈팅 장르 게임이다. 기존 슈팅 게임과 달리 하나로 정의할 수 없는 펄어비스만의 독창적 장르가 탄생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년간 검은사막을 서비스 해 온 노하우를 더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적 성격과 액션 등을 가미할 계획이다. 콘솔과 PC 플랫폼으로 우선 출시된다.

펄어비스 초창기부터 검은사막과 검은사막 모바일 월드 디자인 디렉팅을 맡아온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로 유명한 민 리가 합류하면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는 "초기안을 정할 때부터 현 시대 슈팅 장르뿐 아니라 다음 세대의 장르도 고민했다"며 "오픈월드 세계관 내에서 펼쳐지는 흥미롭고 미스테리한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음으로 소개된 게임은 '도깨비'다.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MMO 게임으로 정의된다.

김상영 총괄 프로듀서는 "게임 내 몬스터들이 친구같이 친숙하지만 독특하고 개성 넘치고 익살스러운 면도 있어 '도깨비'가 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며 게임명 탄생 비화를 전했다.

앞서 도깨비는 모바일에서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콘솔과 PC를 통해 먼저 출시될 전망이다. 이외의 다른 플랫폼을 통해 게임을 선보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펄어비스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PD가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펄어비스]

마지막으로 소개된 게임은 '붉은사막'이다. 붉은사막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개발이 시작된 펄어비스의 차기 플래그쉽 MMORPG이다. 광대한 파이웰 대륙의 용병들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컷신으로 그려냈다.

정환경 총괄 프로듀서는 "검은사막 세계관 중 내부의 거대한 사막의 또 다른 이름인 붉은사막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며 "개발이 거듭되면서 붉은사막만의 개성이 풍성해져 새로운 대륙, 서사, 캐릭터가 탄생해 사막이라는 이름을 이어갈 수 있는 두 번째 플래그십 타이틀로 탄생하게 됐다"고 제언했다.

붉은사막은 싱글 플레이 미션과 MMORPG 본연의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한 멀티 콘텐츠가 공존하도록 개발하고 있으며 콘솔과 PC 플랫폼을 먼저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신작 4종의 트레일러 영상이 나올 때마다 관객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게임 이용자 사이에서 펄어비스의 신작들이 높은 기대감을 갖고 있다는 반증이다. 신작 트레일러 영상은 자체 엔진을 활용해 촬영한 인게임 영상이다.

아울러 펄어비스는 지스타 기간 동안 삼성전자와 손잡고 대형 전시관을 운영해 관람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삼성전자의 게이밍 모니터와 삼성 오딧세이 게이밍 PC·노트북 등을 통해 펄어비스의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A90, 갤럭시노트10 등 최신 스마트폰을 통해 펄어비스 게임을 체험해보려는 이들도 줄을 이었다. 관람객들은 이벤트 참여 시 갤럭시 노트10와 갤럭시 A90,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버즈, 갤럭시 핏 등을 이벤트를 통해 받을 수 있다.

갤럭시폴드로 검은사막 모바일을 플레이하는 모습.

펄어비스 자회사인 아이슬란드 게임사 CCP 게임즈는 이날 부스에서 이브 온라인 한글화 버전을 최초 공개했다. 관람객들은 부스 내 마련된 PC를 통해 이브 온라인 한글화 버전을 직접 체험하고 2대2 대전이나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게임 등을 즐겼다.

검은사막 관련 굿즈를 판매하는 오프라인 굿즈몰 '펄어비스 스토어'도 오픈했다. 흑정령 프라모델을 비롯해 ▲흑정령 LED 무드등 ▲가모스 헤드 스태츄(게임 내 우두머리 몬스터) ▲흑정령 망토 담요 ▲집업 후디 ▲티셔츠 ▲양말 등 15종의 상품을 판매해 검은사막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펄어비스 부스 전경.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