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크래프톤, 미국 언노운월즈 8800억에 인수 'PC·콘솔 강화'

  • 2021.10.29(금) 18:21

IP 확장, 글로벌 사업 시너지 강화

크래프톤이 8800억원을 투입해 미국 게임 개발사 언노운 월즈(Unknown Worlds)를 사들이고 PC와 콘솔 게임 장르를 강화한다. 

크래프톤은 게임 IP 확장 및 글로벌 사업 시너지 강화를 위해 언노운 월즈 지분 100%를 7억5000만달러(원화 8788억원)에 인수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언노운 월즈 창업자 맥스 맥과이어를 비롯한 임직원 7인이 보유한 주식 40만주 전량을 사들이고 아울러 이 회사 운영 성과에 따라 최대 2억5000만달러까지 향후 추가로 지불하는 '언 아웃(Earn out)' 계약도 맺었다.

언노운 월즈는 크래프톤의 6번째 독립 스튜디오로 다양한 PC 및 콘솔 게임 개발에 나서게 된다. 인수 이후 언노운 월즈의 경영진과 내부 구조는 그대로 유지된다.

언노운 월즈는 2001년 미국에서 찰리 클리블랜드(Charlie Cleveland)와 맥스 맥과이어(Max McGuire)가 설립한 게임 개발사다.

하프라이프 MOD(Half-Life mod), 내추럴 셀렉션 시리즈(Natural Selection Series), 서브노티카(Subnautica), 서브노티카: 빌로우 제로(Subnautica: Below Zero) 등 독창적인 크리에이티브에 기반한 PC 및 콘솔 게임을 선보였다. 현재 2022년 얼리엑세스를 목표로 새로운 장르의 신규 PC게임을 개발 중이다.

크래프톤은 지난 8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이후 첫 번째 인수 대상으로 잠재력이 큰 게임 개발 스튜디오를 선택했다. 이번에 사들이는 언노운 월즈는 PC와 콘솔 게임 개발에 특화된 개발자들을 보유한 스튜디오이다.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는 “언노운 월즈는 게임 제작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높은 기술력을 겸비한 개발사이며, 독보적인 크리에이티브 역량으로 전 세계 게이머를 사로잡는 저력을 입증한 바 있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