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프리랜서·자영업자 대출시장이 나빠지고 있다

  • 2020.02.18(화) 13:21

저축은행, 개인사업자 대출 작년부터 감소
경기악화에 '신용대출 증가-연체율 상승-대출 위축' 악순환
저축은행, 중소업체 대출에 무게..심사인력 모자라 고민

프리랜서와 자영업자 등 개인사업자 대상의 대출시장이 쪼그라들고 있다.

서민금융에 주력하는 저축은행이 경기악화 등으로 차주들의 상황이 나빠지고 있다는 이유로 신규대출을 주저하고 있다. 신규대출 중에서도 신용대출의 경우 연체율 관리가 쉽지 않아 대출을 확대하기 어렵다는 말도 나온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기업 대출 늘어도 개인사업자 대출은 감소세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9월말 현재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전체 대출 잔액은 62조5483억원이다. 직전 분기말 60조8272억원에서 2.8% 증가했다.

전체 대출 잔액에서 중소기업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54.7%다. 34조2392억원 규모로 직전 분기 대비 3.1% 확대했다. 최근 3년간 매분기 평균 3.5%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중소기업은 자산이 5000억원 미만이면서 현행법이 정한 업종별 매출 한도를 넘지 않는 곳이다. 숙박업체의 경우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려면 자산 한도 이내 연평균 매출이 400억원 이하여야 한다.

이 조건을 충족한다면 법인이 아닌 개인이어도 중소기업으로 분류된다. 프리랜서와 자영업자 등과 같은 개인사업자가 대표적인 비(非)법인 중소기업에 해당한다. 

최근 저축은행 대출 통계에서 눈에 띄는 점은 전체 대출 규모가 커지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이들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는 계속 작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9월말 현재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약 13조2410억원이다. 전체 대출 잔액의 5분의 1 수준이다. 2018년말 13조7000억원을 정점으로 3분기 연속 감소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최근 다른 금융권 연체 기록이 있거나 대출한도가 차 있는 개인사업자들이 찾아오지만 최근 심사 단계에서 신규 대출을 거절당하는 사례가 꽤 많다"고 설명했다.

경기 악화로 개인사업자 타격

개인사업자 대출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현상은 최근 페퍼저축은행 사례에서 엿볼 수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크게 담보대출과 신용대출로 나뉜다. 페퍼저축은행은 이중에서도 리스크 관리가 까다로운 신용대출 규모를 줄였다.

2013년 호주 페퍼그룹이 늘푸른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탄생한 페퍼저축은행은 작년 6월 금감원으로부터 자율개선을 요구하는 행정지도 성격의 경영유의 조치를 받았다. 짧은 기간 신용대출 규모가 급증한 것이 문제였다.

페퍼저축은행 신용대출 규모는 2017년말 1387억원에서 작년 6월말 2816억원으로 2배 이상 커졌다. 연체율 역시 같은 기간 4.8%에서 13.7%로 3배 가까이 높아졌다. 2016년 1조원이었던 자산을 작년 말 3조원으로 늘리는 과정에서 대출을 늘린 결과다.

신용대출은 주로 개인사업자 대상으로 이뤄졌다. 개인사업자 대부분은 수입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담보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경기가 어려워지자 자금흐름에 문제가 생겼고 담보대출이 어려운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수요가 늘어난 것이다.

실제 금감원이 지적한 신용대출 증가와 연체율 상승의 주요인이 지역 내 개인사업자에서 발생했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지역 경기 악화 여파로 연체율이 높아졌다"며 "대출 관리 차원에서 심사 요건을 높여 대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업대출 확대가 탈출구…심사인력 모자라 고심

줄어드는 개인사업자 대출의 빈틈을 메우고 있는 분야는 기업 대상 대출이다. 가계대출 총량규제 등으로 가계대출을 확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기업대출 외에 탈출구가 없다는 인식이다.

작년 9월말 현재 79개 저축은행이 기업을 대상으로 일으킨 대출 잔액은 35조5818억원이다. 25조 규모의 가계대출보다 10조원 가량 더 많다. 3년 전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차이는 6조원 정도였다.

상대적으로 신용등급이 낮거나 추가대출이 필요한 중소기업의 대출 수요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저축은행이 해당 수요에 적극 대응하면서 기업 대상 대출 규모가 꾸준히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다보니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기업 심사 인력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부동산신탁사 출범을 계기로 기업대출 심사 인력이 신탁사로 대거 빠지면서 인력 확보에 비상등이 켜졌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저축은행 사장끼리 만나면 농담반 진담반으로 우리 애들 빼가지 말라고 말할 정도"라며 "기업대출은 가계대출에 비해 건별 규모가 커 리스크가 상당하기 때문에 전문 인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