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외환위기급 소비위축'…코로나로 역성장

  • 2020.04.23(목) 11:15

1분기 성장률 -1.4%, 금융위기 후 최저
민간소비도 급격히 위축…수출 빨간불

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1분기 성장률이 금융위기 이후 최악으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를 보면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4%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 3개월만에 최저 수준이다.

특히 민간소비가 급격히 위축됐다.

승용차·의류, 음식숙박·오락문화 등 재화와 서비스 수요가 줄면서 민간소비는 6.4% 감소했다. IMF 외환위기인 1998년 1분기(-13.8%) 이후 22년만에 가장 큰 하락폭이다.

정부소비(0.9%), 건설투자(1.3%), 설비투자(0.2%) 모두 지난해 4분기에 비해 증가세가 둔화됐고 수출(-2.0%)과 수입(-4.1%)은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1.8%)과 서비스업(-2.0%)이 모두 감소로 전환했다.

서비스업 중에는 운수(-12.6%), 도소매 및 숙박음식(-6.5%), 문화 및 기타서비스(-6.2%) 등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각국의 이동제한과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가 고스란히 반영됐다.

앞으로의 전망도 밝지 않다. 일자리 감소로 소비여력이 줄어드는데다 수출마저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이다.

지난달 취업자수는 19만5000명 감소해 2009년 5월 이후 최대폭 줄었다. 일평균 수출도 4월 들어 16.8% 급감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실물충격이 곳곳으로 확산하는 조짐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회의에서 "2분기 글로벌 경기침체가 본격화하고 실물·고용충격이 확대될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며 "내수·수출 등이 하반기 회복세를 보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