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허윤홍의 힘'…GS건설, 글로벌 모듈러 시장 진출

  • 2020.01.21(화) 09:33

폴란드 단우드·영국 엘리먼츠·미국 S사 등 모듈러회사 3곳 인수
"아시아 오세아니아 모듈러 시장에도 진출"

GS건설이 미국과 유럽의 모듈러 업체 3곳을 인수하며 글로벌 주택건축 시장 공략에 나섰다.

국내 건설사가 해외 선진 모듈러 업체를 인수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그간 신사업을 맡아온 허윤홍 GS건설 사장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 보인다. 허윤홍 사장은 지난달 신임 사장으로 승진한 후 모듈러주택뿐만 아니라 태양광, 배터리 등 신사업 확장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모듈러주택은 기본 골조, 전기 배선 등 주택 자재의 대부분을 공장에서 제작해 '레고 블록'을 맞추듯 조립하는 방식으로 짓는 주택이다.

GS건설은 21일 폴란드 비아위스토크에 위치한 목조 모듈러 주택 전문회사 단우드(Danwood S.A)와 인수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허윤홍 GS건설 사장과 로랜드 픽스탁 엘리먼츠 社 오너(왼쪽부터)이 지난 16일(현지시각) 영국 엘리먼츠 본사에서 인수를 마무리하는 서류에 서명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앞서 허윤홍 신사업부문 사장은 지난 16일 영국 소재의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 엘리먼츠(Elements Europe Ltd) 인수도 마무리했다. 미국의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인 S사도 주요 사항에 대한 협의 사항을 마친 상태로 2월 중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인수 금액은 폴란드 단우드사가 약 1800억원이고 나머지는 추후 확정한다.

GS건설은 3개 기업의 전문분야와 주요 영업지역이 상호 보완적으로 전략적 조합을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폴란드의 단우드는 목조 단독주택 전문으로 독일 모듈러 주택 시장에서 매출 4위에 오른 강자다. 덴마크 감성을 가진 약 150여 가지의 설계와 제조공정의 자동화를 통해 확보한 원가 경쟁력이 강점이다. 주요 시장은 독일, 영국, 오스트리아, 스위스, 폴란드 등이다.

영국의 엘리먼츠는 다수의 고층 모듈러 실적을 보유했으며 선진 모듈러 시장 위주로 형성돼 있는 모듈러 화장실도 생산하고 있다. 미국의 S사는 고층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로 뉴욕을 중심으로 한 미국 동부를 주요 시장으로 하고 있다.

GS건설은 각 전문회사의 강점과 기술,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국과 유럽 모듈러 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강자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모듈러 시장은 건설인력 확보가 어렵고 임금이 비싼 선진국 위주로 형성돼 왔다. 운송의 어려움과 국가별 제도가 달라 글로벌 업체로 성장하기 힘든 환경이기도 했다.

하지만 GS건설은 이번에 인수한 업체들의 시너지를 통해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시장에 미국과 유럽의 선진화된 기술 도입을 통해 고층 모듈러 시장과 저층 주거 시장까지 진출할 예정이다.

허윤홍 사장은 "이번 인수로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통해 GS건설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다"며 "인수업체간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모듈러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