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카카오뱅크엔 없는데 토스뱅크엔 있는 것

  • 2021.06.11(금) 09:22

향후 예정 상품 및 서비스안 비교
신용카드·범용 법인계좌 등 차별화

제3호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가 출범하면서 기존 선두주자인 카카오뱅크와 경쟁이 주목받고 있다.

토스뱅크는 시중은행은 물론 기존 인터넷은행도 경쟁자가 아니며, 토스만의 금융서비스를 펼치겠다고 공언했지만 향후 행보에서 카카오뱅크와의 비교는 불가피하다.

토스뱅크는 토스 앱을 그대로 쓰는 '원앱(One App)'을 표방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신용평가에서 비금융 정보까지 아우른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사업 계획 상 카뱅과 달리 외국인 계좌는 물론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범용 법인계좌도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인가가 필요하지만 신용카드 사업 진출도 영업 후 계획으로 제시하고 있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그래픽=비즈니스워치

토스뱅크 역시 기존 인터넷전문은행과 같이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표방한다. 2017년 4월과 7월 각각 영업을 개시한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처럼 비대면 거래가 중심이다. 빅데이터 기반의 중저신용자 신용대출과 소상공인 대출, 체크카드, 간편송금, 간편해외송금 등이 핵심 서비스다.

특히 기존 토스 앱에서 토스뱅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원앱 전략이 가장 큰 차별점으로 꼽힌다. 기존 토스 앱 사용자 가운데 수요가 있는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은행 고객으로 흡수되는 구조로 편리성과 비용을 모두 잡고, 보안에 대한 자신감도 반영됐다는 평가다.

당장은 고객 증가가 여수신 확대로 이어질지 주목해야 한다. 지난 4월 말 현재 카카오뱅크 이용자 수는 1432만 명, 케이뱅크는 537만 명으로 두 은행의  전체 여수신 규모는 출범 첫해 말 6조1000억원에서 27조3000억원으로, 5조5000억원에서 23조3000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이런 초반 흐름을 그대로 따라간다면 여수신 10조원 돌파까지는 2년 정도가 걸리는 셈인데 현재 토스 가입자가 2000만 명, 월간 활성 이용자 수가 1100만 명 수준임을 감안하면 초반 가입자 수에 따라 그 기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다. 

토스도 정부가 인터넷전문은행의 목표로 내건 중금리 대출 확대에 공을 들일 전망이다. 이를 위해 기존 개인신용정보와 함께 고객의 금융활동 정보는 물론 비금융 데이터 등 대안정보를 활용하고, 향후 신용평가시스템 고도화에 나설 계획이다. 

기존 토스 신용평가 모형으로도 사회초년생과 비은행 대출 자영업자 등 중저신용자들을 계좌평잔 보유액이나 건전한 소비지출 이력에 따라 고신용자로 분류해 중금리 대출 고객 기반을 넓혀둔 상태다. 

다만 카카오뱅크가 이미 CSS 고도화와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중금리 대출 확대에 나섰고 케이뱅크 역시 4분기 CSS 고도화를 계획하고 있어 건전한 고객층을 누가 먼저 얼마나 빠르게 확보해갈지가 관건으로 지목된다.

핵심 사업은 아니지만 카카오뱅크에서 불가능하지만 토스뱅크에선 가능한 상품과 서비스도 있다. 토스뱅크는 일반 소비자는 물론 금융소외계층까지 포용한다는 방침에 따라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서는 계좌개설과 거래가 어려운 외국인도 고객층으로 포함했다. 

토스뱅크는 까다로운 가입 조건이나 서비스 부족으로 금융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했던 외국인 고객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수신상품 중에선 범용의 법인계좌도 제공한다. 영업 개시 후에는 사업자금 관리부터 마케팅 서비스까지 편리하게 이용하는 법인뱅킹 서비스도 염두에 두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법인계좌 개설은 주주사 및 제휴사에 한정하고 있다. 케이뱅크는 법인계좌 개설이 가능하다. 

토스뱅크는 다른 인터넷전문은행들엔 없는 개인과 법인 대상 자체 신용카드도 계획 중이다. 고객 소비 패턴에 최적화해 하나의 카드에서 다양한 형태의 캐시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대신 카드 수수료 수익 자체보다는 고객의 신용도 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 그래서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상품 및 서비스 안에도 신용카드 이름을 '크레딧 빌더 카드'로 제시했다. 

예치금 기반으로 신용한도를 부여하는 동시에 중저신용자, 금융거래 정보가 없는 신 파일러(Thin Filer)의 신용 실적을 축적해 신용도 개선 기회를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제휴사 카드 외에 모두 자체 신용카드를 발행하지 않고 있다.

다만 토스뱅크가 신용카드 영업에 나서려면 사업 인허가가 필요하며, 현재 이를 검토 중이어서 실제 가능 여부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