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터넷은행, 은행산업 구도 바꾼다…무한경쟁 체제로

  • 2021.07.22(목) 16:01

[선 넘는 금융]
신평사, 전통은행 재무지표 등 예의주시
토스 진입으로 인터넷은행 수익성 저하

국내외 신용평가사들이 인터넷전문은행 도입으로 은행산업의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신규 인터넷은행 진입에 따라 전통은행뿐 아니라 인터넷전문은행의 재무지표 등의 변화도 주시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인터넷은행·전통은행 모두 경쟁 심화 중

22일 나이스신용평가는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후 4년, 우리가 기대했던 것은 달성되었는가'를 주제로 한 웹세미나에서 인터넷은행 도입이 금융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고 은행 산업간 경쟁을 촉진했다고 평가했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출범 후 꾸준한 자본확충과 2019년 흑자전환에 힘입어 이미 자산규모가 광주은행을 추월한 상태다. 케이뱅크 역시 자산규모는 아직 열위지만 가상화폐 계정서비스 활성화와 최근 유상증자에 힘입어 빠른 성장을 지속 중이다. 

이들에 이어 토스뱅크가 출범을 목전에 뒀고, 금융지주들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진입을 적극 고려하면서 시장이 급격히 팽창하고 있다. 

나이스신평에 따르면 인터넷은행 도입으로 기존 금융사들이 인터넷은행의 혁신적 기능을 흡수하고, 비대면 상품 및 절차가 빠르게 확산하며 금융산업 전반의 디지털화과 조직 효율화를 촉진한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신용 공급은 지난해 말 기준 인터넷전문은행의 대출 비중이 12.1%에 그치면서 오히려 일반 은행(24.2%)보다 저조했다. 그간 중금리 대출 확대를 위한 실질적 유인이 부족했던 데다 차별화된 신용평가시스템 구축이 지연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확대 등이 향후 인터넷은행의 '메기' 역할을 평가하는 판단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나이스신평은 새롭게 진입한 토스뱅크와 기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간에 수익성이나 자산 건전성, 위험관리 능력 등의 격차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토스뱅크 진입이 인터넷전문은행의 수익성 및 자산 건전성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봤다. 금융지주의 인터넷은행 진출의 경우 당장 단기 위협요인은 되지 않겠지만 금융지주의 사업 경쟁력이나 혁신 노력을 감안할 때 업계 전반의 경쟁 심화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할 것이란 설명이다. 

따라서 나이스신평은 금리 상승과 경쟁 환경 변화 등의 도전적인 사업 환경 하에서 인터넷전문은행과 기존 은행의 면밀한 재무지표 변화를 확인하겠다고 강조했다.

무디스 "전통은행들, 빅테크 경쟁 불리"

앞서 지난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 역시 빅테크 계열의 카카오뱅크가 은행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며 향후 은행간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봤다. 전통은행들이 빅테크에 대항하기엔 경쟁적으로 불리한 조건에 놓여있다는 분석이다.

무디스는 카카오뱅크가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점 없이 운영되면서 국내 은행 대비 낮은 비용 구조를 가진 것에 특히 주목했다. 지난해 총 영업이익 대비 판관비율(CIR)이 4대 은행 대비 0.5%포인트 낮았으며 6개 지방은행보다는 3.9%포인트나 밑돌았다.

특히 카카오뱅크가 대출 확대 및 상장을 통한 자본확충을 추진하면서 은행권 경쟁이 더 심해질 것으로 평가했다. 카카오뱅크가 주택담보대출과 중소상공인 대출을 내놓을 경우 가계 대출 비중이 높은 전통 은행들은 수익성에 부정적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미 중소 은행들의 경우 실제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전체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4%를 기록하며 지방은행을 추월했다. 15%에 육박하는 대형 시중은행엔 아직 못미치지만 기업은행(4.5%)과 SC제일은행(3.8%)은 곧 따라잡을 수 있을 전망이다.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카카오 계열사와의 신용정보 공유를 통해 전통은행과 다른 시너지를 내면서 향후 성장 흐름에서도 유리할 것으로 판단됐다.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은행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것과 달리 카카오뱅크는 자금 유치가 수월하다는 것도 유리한 점으로 분석했다.

이에 더해 향후 12~18개월 안에 전체 대출시장 대비 비중이 각각 31%와 20%인 주택담보대출 및 소상공인대출로 영역을 확장하게 되면 기존 14% 비중에 그쳤던 신용대출에 더해 시장이 더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무디스는 결국 전통 은행들은 경쟁 심화에다 플랫폼 강화 전략과 함께 기존 지점은 유지해야 하는 만큼 비용 및 운영 리스크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새로운 경쟁 환경에 대응해 여신심사 정책 등이 변화할 수 있고, 자산 건전성이나 수익성에 불확실성을 야기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