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원덕 우리금융 수석부사장, 우리은행 이끈다

  • 2022.02.07(월) 14:10

우리금융 자추위, 차기 행장 이원덕 단독후보 추천
이중호 우리신용정보, 고정현 우리FIS 대표 내정

민영화에 성공한 우리금융지주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한 새 카드로 이원덕 우리금융지주 수석부사장을 선택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의 뒤를 이을 얼굴로 이원덕 수석부사장을 내정했다.

이와 함께 이중호 우리은행 집행부행장과 고정현 집행부행장보는 각각 우리신용정보와 우리FIS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우리금융그룹 자회사대표추천위원회(자추위)는 우리은행장 후보로 이원덕 지주 수석부사장을 단독 추천했다고 7일 밝혔다.

이원덕 우리은행장 내정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달 27일 주주총회에서 윤인섭 이사와 신요환 이사를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고, 같은 날 이사회를 개최해 수차례의 자추위를 진행하고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군 선정과 최종후보 추천 등을 마무리했다는 설명이다.

자추위는 "이원덕 후보는 우리은행 미래금융단 상무와 경영기획그룹장을 역임하고 지주사 수석부사장(사내이사)으로 그룹 내 주요 핵심 업무를 담당했다"며 "그룹 전반에 대한 이해와 향후 플랫폼 경쟁력이 핵심 경쟁요소가 되는 상황 속에서 그룹 디지털혁신소위원회 의장 경험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원덕 신임 행장 후보는 1990년 우리은행에 입행한 후 전략기획팀 수석부부장과 자금부장 등을 역임했고, 지주에선 글로벌전략부장과 리스크관리부장, 전략기획부장 등을 경험했다. 지난 2020년 지주 전략부문 부사장을 맡기 시작했고 같은 해 12월부터는 수석부사장으로서 역할을 해왔다.

우리금융에 몸담으면서 전략과 재무, 인수‧합병과 디지털 등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와 함께 자추위는 우리신용정보와 우리FIS 대표이사 후보로 이중호 우리은행 집행부행장과 고정현 집행부행장보를 추천했다.

우리FIS의 경우 디지털전문 자회사로 육성하기 위해 우리은행에서 디지털 업무 경험이 많은 고정현 집행부행장보가 새로 회사를 이끌게 됐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우리금융은 추후 지주사와 은행 경영진 인사시 MZ세대 고객을 대상으로 그룹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젊은 디지털부문 임원(CDO) 후보의 외부 영입도 함께 논의했다.

우리금융은 이번 인사에 대해 완전 민영화 이후 조직 환기를 위한 것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자추위는 "조직 쇄신을 통해 활력과 역동성을 제고하고 동시에 안정적인 조직운영을 바탕으로 은행의 미래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후보 선정을 위해 심도있는 논의를 거쳤다"라며 "향후 인사에서 역동적 조직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인적 쇄신과 과감한 인재 발탁을 추진하고, CEO 경영승계프로그램을 적극 운용해 외부청탁 등을 과감히 배제한 인사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이사회에서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시 선임할 여성 사외이사 후보권에 대해 법률과 ESG 분야 전문가를 후보군으로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완전민영화 이후 적극적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추진, 그룹 핵심성장부문 강화와 전 자회사간 적극적 결집, 원활한 소통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지주사내 사장직제 도입과 함께 박화재, 전상욱 후보를 향후 관련 절차를 거쳐 사장으로 선임할 계획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사진 구성, 법률과 ESG 전문가 여성 사외이사 확충, 은행장을 포함한 자회사 CEO 후보 추천, 지주사 사장직제 도입과 젊은 디지털임원 영입 등 주요 경영 사항들에 대한 의사 결정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완전 민영화에 따른 지배구조의 새로운 변화와 함께 그룹가치 제고를 위한 행보를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