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보안기업까지 품는 LG전자 자동차 전장사업

  • 2021.09.25(토) 08:40

[때껄룩산업]
삼성·LG·현대차 디자인상 수상
에쓰오일-삼성물산 수소사업 협력

/그래픽=비즈니스워치

LG전자, 이스라엘 자동차 보안 기업 인수

LG전자가 이스라엘 자동차 사이버보안기업 '사이벨럼'(Cybellum)의 지분 63.9%를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힘. LG전자는 올 연말까지 일부 주식을 추가로 취득할 예정. 이에 따라 최종 지분율과 투자금액은 주식매매절차가 마무리되는 올 연말 확정. 사이벨럼의 현재 기업가치는 1억4000만달러(약 1600억원) 수준.

이번 인수는 LG전자가 전장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 2016년 설립된 사이벨럼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본사를 두고 있고 직원수는 50명 정도. 자동차 사이버보안 관련 취약점을 점검하는 솔루션 역량을 갖고 있다고.

LG전자는 사이벨럼과 함께 전장사업의 사이버 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구상. 사이벨럼은 지분 피인수 이후에도 독립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며 완성차 업체, 자동차 부품 회사 등 기존 고객사들과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계획. 기존 경영진도 그대로 유지.

그동안 LG전자는 전장사업 관련 사업자 인수와 협력을 시도하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함. 지난 2018년 8월에는 차량용 조명 기업인 오스트리아 'ZKW'를 인수한 바 있음. 올해 7월에도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전기차 파워트레인(전자동력장치) 분야 합작법인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설립.

삼성전자·LG전자·현대차, IDEA 디자인상

삼성전자와 LG전자, 현대차 등 국내 기업들이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21'에서 수상했다고 지난 22일 밝힘. 미국 산업디자이너 협회(IDSA)가 주관하는 IDEA는 독일의 'iF 디자인상', '레드 닷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힘. 디자인 혁신성과 사용자 경험, 사회 기여도를 심사해 △가정 △소비자 기술 △디지털 인터랙션 △디자인 전략 등 20개 부문에서 수상작 선정.

LG전자 스탠바이미./자료=LG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경우 은상 7개, 동상 3개와 파이널리스트(본상) 38개로 총 48개의 상을 받음. 특히 은상을 수상한 공기청정기 '비스포크 큐브 에어'는 세련된 무풍큐브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소비자 취향에 따라 교체 가능한 전면 패널을 적용. 

심플한 디자인의 무선청소기 '비스포크 슬림'을 비롯해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프레임을 가진 '네오(Neo) QLED 8K', '스마트싱스 쿠킹', 국가별 제품 조형 선호도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인 '디자인 프레임', 미래 스마트폰과 로봇 관련 콘셉트 디자인도 은상에 선정.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에어./사진=삼성전자 제공

LG전자는 최고상을 포함해 총 10개 상을 받음. 무선 프라이빗 스크린 LG 스탠바이미(StanbyME)는 최고상에 해당하는 금상(Gold)을 수상. LG 스탠바이미는 앞서 iF 디자인 어워드 2021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도 본상을 수상하며 올해 열린 세계 3대 디자인상을 석권.

LG 스탠바이미는 기존 TV와는 차별화된 무빙(움직이는) 스탠드 디자인이 특징. 후면은 깔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고, 화면을 시청하지 않을 때 인테리어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 올레드 TV, 워시타워 등 LG전자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가전들도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음.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 브랜드(제네시스)도 금상 1개를 포함해 총 3개의 상을 수상. 전기차 '아이오닉5'(IONIQ 5)는 자동차·운송(Automotive & Transportation) 부문에서 최고의 상인 금상을 받음. 아이오닉5는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 디자인이 특징.

이밖에 '현대 블루링크 앱'(Hyundai Bluelink App)과 '제네시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디지털 상호작용(Digital Interaction)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

현대차 아이오닉5./자료=현대차 제공

에쓰오일-삼성물산, 수소·바이오 협력

에쓰오일(S-OIL)이 최근 삼성물산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식'을 열었다고 지난 22일 밝힘.

양사는 수소 공급 및 운영 사업을 개발하고, 해외 암모니아와 수소의 도입, 유통 사업도 모색할 예정. 이와 함께 친환경 바이오 디젤, 차세대 바이오 항공유를 개발하고 해외 인프라를 활용한 원료 소싱, 생산과 마케팅 분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

에쓰오일은 오는 2050년 탄소배출 넷제로(Net Zero) 달성을 목표로 탄소경영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음. 올해 초부터 차세대 연료전지 벤처기업인 에프씨아이(FCI)에 초기 투자해 지분 20%를 확보하기도.

에쓰오일은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와 협력해 액화수소 생산, 유통사업도 검토중. 서울 시내에 복합 수소충전소 도입을 검토하고 있으며, 버스·트럭의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관련 업계가 추진하고 있는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Korea Hydrogen Energy Network)에도 참여중.

에쓰오일(S-OIL)은 지난 17일 삼성물산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오른쪽부터 류열 S-OIL 사장, 고정석 삼성물산 사장./사진=에쓰오일 제공.

롯데케미칼, 500억 ESG 펀드 조성하기로

롯데케미칼은 24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전용 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힘. 이 펀드는 롯데케미칼이 출자하고 롯데벤처스가 운용을 맡기로 함. 

펀드는 청정수소 생산과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Storage), 플라스틱 재활용,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분야에 집중 투자할 방침. 이를 통해 파트너사와 함께 친환경 전략 실현을 위한 선제적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

롯데케미칼은 지난 16일 신설한 ESG위원회에서 이번 펀드 조성을 1호 안건으로 의결.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ESG펀드는 전문 펀드 기능을 살려 친환경 전략과 연계한 유의미한 사업모델 발굴 및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함.

이완재 SKC 사장이 24일 열린 'SKC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에서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SKC 제공

SKC "2025년 기업가치 30조원으로"

SKC는 24일 'SKC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를 열고 오는 2025년까지 기업가치 3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비전 제시. SKC는 2차전지, 반도체 등 모빌리티 분야 소재를 중심으로 사업 구조 전환을 완성해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이날 현재 SKC의 시가총액은 6조6000억원.

구체적으로 2차전지용 차세대 음극재와 양극재, 하이 퍼포먼스(고성능) 컴퓨팅용 글라스(Glass) 기판 등 새로운 소재사업에 나설 계획. 투자재원은 사업 합작과 정책금융 등 전략적 파이낸싱과 내부 현금 창출을 확대해 조달할 방침. 

이완재 SKC 사장은 "2025년 기업가치 30조원 규모의 글로벌 넘버원 모빌리티 소재회사로 비상(飛上)하겠다"며 "이를 위해 2025년 이익의 80% 이상을 모빌리티 소재에서 창출하는 등 사업구조를 소재 중심으로 바꿔나가겠다"고 강조.

[때껄룩(Take a look)산업]은 매주 토요일, 한 주간 기업들의 이슈를 한눈에 돌아보는 비즈워치 산업팀의 뉴스 코너입니다. 렛츠 때껄룩! [편집자]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