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공짜 대학원' 만들어 미래 준비하는 배터리 3사

  • 2021.10.22(금) 07:40

국내 대학원과 석·박사 과정 신설 잇따라
전액 장학금에 채용연계…인재확보 '총력'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국내 유수 대학원과 연계해 이른바 '배터리 학과'를 만드는 등 석·박사급 인재 양성에 나섰다. 전액 장학금에, 매월 생활비도 지원하면서 추후 자사 입사까지 보장하는 조건이다.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키우기 위해 우수 인재 선점에 나선 것이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배터리 석·박사' 스스로 키운다

업계에 따르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은 최근 각각 고려대·연세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유니스트)와 손잡고 배터리 관련 석·박사 과정을 내년 1학기부터 개설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고려대·연세대와 손잡았다. 연세대의 경우 '이차전지융합공학협동과정'을 내년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이 과정은 학위 취득과 동시에 취업이 보장되는 '계약학과'로, 석사·박사 과정 및 석박사 통합 과정을 선발한다.

학생들은 학비 전액과 생활비를 지원받는다. 학위 과정 중 LG에너지솔루션의 현장 프로젝트에 참여해 실제 산업 현장 중심의 연구도 수행한다. 학위 취득 후에는 LG에너지솔루션 취업이 보장된다. 이번 신설학과에는 연세대 화공생명공학과,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다.

연세대에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고려대와 '배터리-스마트팩토리학과'를 설립해 내년 석·박사 신입생을 모집하기로 했다. 석·박사 통합과정 10명과 박사 과정 5명을 모집하는데, 석사 단일 과정은 없다. 이 학과 역시 LG에너지솔루션의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석·박사 통합과정은 1~2년차 등록금과 월 생활비 120만원이 지원되며, 석·박사 통합과정 3년차부터와 박사과정의 경우 등록금과 월 생활비 200만원을 준다. 학위 취득과 동시에 취업도 보장한다.

SK온은 유니스트 대학원과 'e-SKB'(education program for SK Battery) 석사과정 모집에 나섰다. 해당 전형 입학생은 석사 2년간 등록금과 학연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석사 과정을 졸업하면서 일정 수준을 충족하면 SK온 취업이 가능하다.

LG와 다른점은 석사 과정만 운영해 빠르게 인재 확보에 나섰다는 점이다. SK온 관계자는 "석사 수준의 인재로도 충분하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박사 과정의 경우 필요하면 추후에 지원하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반대로 일정이 확정된 고려대 기준, 석사만 하는 과정이 없는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빨리 인재를 확보하는 것보다는 정확하고 제대로 된 인재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삼성SDI도 이같은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검토중이나 현재까지 확정된 바는 없다고 전했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폭발하는 시장, 연구인력은 부족

국내 기업들이 이같이 인재 확보에 적극적인 이유는 배터리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우수 인재 확보 여건은 열악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 규모는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2020년 461억달러(약 54조원)에서 오는 2030년 3517억달러(약 414조원)로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에서 작년 기준 44%가량을 점유하면서 중국(33.2%), 일본(17.4%)을 앞서고 있으나 저가 경쟁력을 내세운 중국 기업의 위협을 받고 있다. 이 같은 경쟁 상황에서 기술력 향상은 필수적이란 설명이다.

하지만 한국전지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2차전지 분야의 석박사급 연구·설계 인력은 작년 기준 1013명, 학사급 공정 인력은 1810명가량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기업들이 인재 육성에 직접 나섰다는 분석이다. 정부가 지난 7월 '2030 이차전지 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하면서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한다는 정책은 내놨다. 하지만 별다른 정부 도움 없이 기업 차원에서 대학과 함께 배터리 석·박사 과정 신설에 나선 것은 그만큼 인재 확보가 절실한 점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석·박사 과정 신설에 정부의 지원은 없었고, 기업과 대학의 필요에 따라 과거부터 진행된 것"이라며 "정부가 대학에 관련 예산을 할당하거나 연구과제·시설을 지원하는 방안 등을 내놓으면 좋겠지만, 사기업과 사립대학 입장에서 정부에 직접 요구하기는 어려운 것들"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