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서울 중랑‧인천 미추홀 등 8곳서 1.2만가구 공급

  • 2021.05.26(수) 11:10

역세권‧저층주거 개발 등 4차 선도사업 후보지 선정
주민동의 10% 이상 12곳…증산4 이어 수색14도 2/3 확보

서울 중랑구와 인천 미추홀구 일대 등 8곳이 2.4대책 4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앞서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38곳중 12곳이 주민동의 10%를 넘겼고, 증산4구역에 이어 수색14구역도 본지구 지정요건인 3분의2 이상을 확보했다.

국토교통부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4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서울 5개 지역, 인천 3개 지역 등 8곳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지역에선 1만1600여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국토부는 이번 4차 후보지 선정 관련 지자체 협의과정에서 서울은 앞선 발표와 동일한 입지요건을 적용했고 인천은 도시여건 등을 감안해 역 반경 500m이내 지역을 역세권 사업 대상지로 규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도심 공공복합사업 후보지는 서울 중랑구와 인천 미추홀‧부평구에서 제안한 81개 후보지중 60곳을 검토해 선정했다"며 "선정되지 않은 나머지 후보지도 입지요건과 사업성 등을 추가 분석해 사업추진 여부를 지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에서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은 5곳 모두 중랑구에 위치한다. 중랑역 인근과 사가정역 인근, 용마산역 인근은 역세권(주거상업고밀지구) 사업으로 개발된다. 중랑역 역세권의 경우 인접한 중랑천 생태공원화 사업과 연계해 도심공간을 쾌적하게 조성하고 주거‧상업‧문화 기능집약 고밀개발로 역세권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용마터널과 상봉터미널 인근은 주택공급활성화지구 지정을 통한 저층주거지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에선 미추홀구 제물포 인근과 부평구 동암역 남측, 굴포천역 인근이 선정됐다. 제물포역 인근은 우수한 입지에도 2010년 재정비촉진구역 해제 이후 주민주도 개발이 이뤄지지 못해 위축된 지역 상권을 재정비하고 노후밀집‧슬럼화된 주거환경을 개선해 원도심 기능을 회복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 8곳에 대한 사업효과 분석결과 용도지역 상향 등 개발 인센티브를 통해 기존 자력개발 추진 대비 용적률이 평균 76%포인트 상향된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공급 가구도 도시규제 완화와 기반시설 기부채납 완화 등의 영향으로 자력개발 대비 구역별 평균 약 396가구(37.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주 수익은 공급물량 증가로 우선분양가액이 시세대비 평균 69.4% 수준으로 예측, 수익률 역시 24%포인트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1~3차 선도사업 후보지 38곳 중 12곳(39.5%)이 예정지구지정요건인 주민동의 10%를 확보했다. △쌍문역 동측(도봉) △쌍문역 서측(도봉) △방학역 인근(도봉) △쌍문1동 덕성여대 인근(도봉) △옛 신길2구역(영등포) △옛 신길15구역(영등포) △녹번동 근린공원 인근(은평) △불광근린공원 인근(은평) △옛 수색14구역(은평) △옛 증산4구역(은평) 옛 수유12구역(강북) △삼양역 북측(강북) 등이다.

특히 은평구 증산4구역에 이어 수색14구역도 본지구 지정요건인 주민동의 3분의2를 넘어섰다.

국토부는 사업 여건이 열악한 저밀이용지역과 정비사업해제 이후 수십년동안 방치된 지역에 공공이 참여해 사업성을 높이고 주민들이 선호하는 민간 브랜드 건설도 가능한 구조적 장점 등이 주민 호응을 이끌어 낸 것으로 평가했다.

국토부는 1~2차 발표 후보지는 지난달 1단계 주민설명회를 완료해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있으며 동의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지자체 협의를 거쳐 2단계 주민설명회를 계획하고 있다. 3차 발표 후보지도 1단계 주민설명회를 마무리하는 즉시 사업계획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4대책 관련 지역 주민들의 높은 호응을 바탕으로 예상보다 많은 물량의 사업 후보지가 빠른 속도로 발굴되고 있다"며 "신속한 사업추진으로 조속한 주택공급과 주거안정으로 이어지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