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과천 전셋값보다 싼 '로또 줍줍' 시작…남은 190가구는?

  • 2022.05.03(화) 14:09

과천 위버필드 4가구 무순위청약…'10억 차익'
196가구 공급 예정…소송전에 일정·물량 안갯속

경기 과천에서 분양가가 시세의 절반 수준인 무순위청약 물량이 나온다. 부정청약 등으로 계약이 취소된 4가구가 재공급에 나서면서다. 분양가도 최초로 입주자를 모집한 4년 전과 크게 다르지 않아 높은 경쟁률이 예상된다.

이번 물량을 시작으로 과천 지식정보타운 등 약 200가구가 무순위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가 적발한 부정청약 사례 등으로 계약취소된 물량이다. 다만 적발된 이들이 소송을 진행하면서 공급 시점은 늦어질 전망이다.

지난 2019년 과천 자이 견본주택을 찾은 시민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전셋값보다 싼 '로또 줍줍' 시작

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경기 과천시 원문동 '과천 위버필드'는 오는 9일 계약취소분에 대해 무순위청약을 진행한다.

전용면적 59㎡ 2가구, 84㎡ 1가구, 99㎡ 1가구 등 총 4가구를 모집하며, 공급금액은 △전용 59㎡ 8억9731만원 △전용 84㎡ 10억8814만원 △전용 99㎡ 11억6590만원 등이다. 최초 분양가에 1135만~3672만원 수준의 금융비용만 더했다.

과천위버필드는 과천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아파트로 2128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지난 2018년 분양했으며, 작년 1월 입주를 마쳤다. 이번에 공급되는 4개 가구는 위장전입, 불법 전매 등으로 계약이 취소된 물량이다.

10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이 예상되고, 청약 통장도 필요 없는 탓에 수요자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84㎡는 작년 8월 21억9000만원(24층)에 거래됐다. 이번 공급금액과 11억원 차이가 난다. 전용 59㎡ 역시 같은 달 15억9000만원(25층)에 팔렸다. 전용 99㎡는 작년 7월이 마지막 거래였는데, 당시 22억8000만원(23층)에 손바뀜됐다.

현재 전용 84㎡가 21억~25억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전셋값 또한 12억~12억5000만원으로 이번 공급금액보다 비싸다. 의무 거주 기간이 없는 덕에 당첨이 되면 전세보증금으로 잔금을 치를 수 있다.

무순위청약은 100% 추첨제다. 청약 통장이 필요 없고, 입주자 모집공고일(4월29일) 기준 과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무주택 가구 구성원이면 청약할 수 있다. 오는 13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계약금은 분양가의 10%다. 잔금 90%를 납부하면 즉시 입주할 수 있다.

길어지는 소송전…물량 조금씩 풀릴듯

앞서 과천시는 과천지식정보타운 내 5개 단지와 과천위버필드(과천주공2단지), 과천자이(과천주공6단지) 등 재건축 단지 2곳에서 계약 취소된 물량이 총 196가구라고 발표했다. 여기엔 작년 6월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적발한 176건의 부정청약 물량이 포함된다.

이에 따라 △과천제이드자이(40가구) △과천푸르지오벨라르테(36가구) △과천푸르지오어울림라비엔오(36가구) △과천푸르지오오르투스(36가구) △과천르센토데시앙(28가구) △과천자이(10가구 이상) 등이 추가로 무순위청약을 진행할 전망이다.

이들 단지는 애초 작년 말부터 재공급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적발된 이들이 부정청약 여부를 두고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어 공급 일정이 미뤄지고 있다. ▷관련 기사: [집잇슈]'청약(줍줍)따라 과천간다?'…반지하·옥탑도 북새통(12월10일)

작년 1월 입주한 위버필드가 이제야 소송을 마치고 무순위청약에 나선만큼, 소송을 진행 중인 다른 단지들도 재공급까지 1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과천주공6단지(과천자이)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과천 자이는 작년 11월 입주해 위버필드보다 입주 시점이 1년 가까이 늦고 소송 등을 고려하면 재공급까지 얼마나 걸릴지는 알 수 없지만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단지들도 아직 무순위청약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단지는 소송이 마무리된 가구들만 우선 분양하는 방식도 고려하고 있다.

과천시 관계자는 "현재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계약취소 물량은 단지별로 진행 중인 소송이 정리되는게 우선이라 재공급을 논의하고 있는 단지는 없다"며 "다만 일부 가구만 우선 공급하겠다는 단지도 있는데 이에 대해선 특별한 규정이 없기 때문에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