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쌍용건설, 문정 현대 리모델링 수주…"송파구 세 번째"

  • 2022.07.19(화) 11:00

1개 동 120가구 → 138가구…20층 신축 건물 연결
오금아남·가락쌍용1차 등 누적 수주 3조원 달해

국내 아파트 리모델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쌍용건설이 또 한 번 수주에 성공했다. 서울 송파구 문정현대 아파트 단지다. 송파구에서만 세 번째 수주다.

쌍용건설은 지난 16일 열린 서울 송파구 문정현대 아파트 리모델링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문정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쌍용건설 제공.

1991년 준공된 문정현대아파트는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 '지하 1층~지상 10층 1개동 120가구'에서 '지하 3층~지상 최고 20층 1개동 138가구' 탈바꿈하게 된다. 공사비는 약 501억원이다.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 71㎡ 40가구의 전용면적은 84㎡로 늘리고, 84㎡ 80가구의 경우 99㎡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또 내부 발코니 확장과 함께 LDK(거실-식당-주방 연결구조) 구조를 만들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 10층 높이의 아파트를 1층 필로티 시공을 통해 11층으로 높일 계획이다. 여기에 붙여서 20층 높이의 신축 건물을 세운다는 점도 특징이다. 신축 건물에는 모두 일반분양 예정인 전용면적 105㎡ 18가구와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선다. 총 52대 규모의 지하 1층 주차장은 166대 규모로 지하 3층까지 확대한다.

쌍용건설은 올해들어서 지난 5월 약 2000가구 규모의 인천 부개주공3단지 리모델링을 수주한 데 이어 두 번째 수주에 성공했다. 서울 송파구에서는 올 초 국내 리모델링 아파트 최초로 일반 분양을 마친 오금아남 아파트와 약 8000억 원 규모의 가락쌍용1차에 이은 세 번째 리모델링 수주다. 

쌍용건설은 지난 2000년 7월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래 현재까지 누적 수주 실적 1만 5200가구를 달성했다. 총 리모델링 수주 금액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약 3조원에 달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향후에도 서울 수도권과 광역시 리모델링 영업을 강화하고, 타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매머드급 단지 수주를 추진하는 등 리모델링 실적과 기술력 초격차 1위의 위상을 확고하게 다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