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탓에 계란 수요 '뚝'…대형마트 가격인하

  • 2017.08.23(수) 10:02

산지 도매가 급락‥열흘만에 24.9%↓
대형마트 잇따라 가격인하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수요가 크게 줄면서 계란의 산지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들도 계란 가격을 내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계란 가격이 한동안 더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알찬란 30개들이(대란 기준) 소비자 가격을 기존 6980원에서 6480원으로 500원 인하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계란 산지 가격 추이를 보고 조만간 계란 가격을 6000원대 초반까지 인하할 계획이다.


홈플러스도 이날부터 30개들이 한판에 7990원이던 계란 판매가를 6980원으로 1000원 이상 인하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도 6980원에 판매하던 계란 30개들이 한판 가격을 6380원으로 600원 내렸다.

대형마트들이 이처럼 계란 가격 인하에 나선 것은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수요가 줄면서 산지 도매가가 급락했기 때문이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대란 1개당 169원이었던 가격은 지난 22일 24.9% 하락한 개당 127원까지 떨어졌다.

대형마트들이 계란 소비자 가격을 낮추고 있지만 소비자 불안감으로 한동안 계란 수요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후폭풍이 거세 소비자들이 여전히 계란 구입을 주저하고 있다"며 "상당기간 계란 수요가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 계란 가격 변동 추이와 수요 등을 면밀히 살표 가격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