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내년은 쥐의 해' 시그니처 상품 나왔다

  • 2019.11.18(월) 13:21

풍산화동양행, 쥐의 해 십이간지 기념 메달·주화 출시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풍산빌딩에서 '2020 경자년(庚子年) 쥐의 해 한국조폐공사 기념메달과 해외조폐국 발행 기념주화' 실물공개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풍산화동양행은 2020 경자년(庚子年) '쥐의 해'를 맞아 한국조폐공사의 기념메달과 세계 주요 조폐국들에서 엄선한 기념주화·메달의 예약접수를 18일부터 받는다.

풍산화동양행 관계자는 "2020년은 지혜와 총명을 상징하는 쥐의 해로 그 중에서도 '흰쥐'에 속한다. 이번 한국조폐공사와 해외조폐국의 기념주화·메달은 신년 가내(家內)의 복(福)과 부(富)를 기원하는 의미로 기획했다"고 말했다.

한국조폐공사 제조 기념메달은 부채꼴 금·은메달 세트(순도 99.9%, 금 18.7g, 은 10.2g, 300세트 한정), 부채꼴 은메달(순도 99.9%, 은 10.2g, 1000장 한정), 대형 은메달(순도 99.9%, 은 120g, 500장 한정), 팔각형 캘린더 메달(구리 65%, 아연 35%, 315g, 2000장 한정)로 구성했다.

부채꼴 금·은메달의 앞면에는 쥐의 12지신상과 '쥐'를 지칭하는 간지의 '자(子)'를 새겨 넣었고 뒷면에는 '2020'의 연도와 '庚子(경자)'의 갑자를 담았다. 대형 은메달에는 귀여운 새끼 쥐 두 마리를 새겨 넣었다. 팔각형 캘린더 메달에는 쥐의 12지신(앞면)과 복을 전하는 귀여운 새끼 쥐의 모습(뒷면)과 더불어 앞·뒷면에 걸쳐 2020년의 달력을 새겨 넣어 책상에 두면서 달력이나 문진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