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농심 신라면', 미국을 매운 맛에 빠트리다

  • 2020.07.13(월) 10:20

농심 미국법인 상반기 매출 1.6억 달러…사상 최대
코로나19 확산 지속…필수 비상식량으로 인기

농심 신라면이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농심은 올해 상반기 미국법인 매출이 전년 대비 35% 성장한 1억 6400만 달러( 추정치)로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농심의 미국시장 성과는 메인스트림(Main Stream) 이라고 불리는 미국 주류( 主流)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서 비롯된다. 2분기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자 미국인들 사이에서 필수 비상식량으로 농심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이런 현상에 힘입어 월마트를 비롯해 코스트코, 크로거, 샘스클럽 등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라면 판매가 급증했다. 실제로 월마트와 코스트코에서 상반기 매출이 각각 35%, 51% 늘어났고 아마존은 79% 성장했다.

미국 시장 최대 실적의 1등 공신은 단연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상반기 미국에서 전년대비 25% 늘어난 약 48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농심은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특설매대를 운영하는 한편, 뉴욕과 라스베이거스를 중심으로 신라면 버스를 운영하는 등 신라면 알리기에 주력했다.

특히 신라면 블랙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신라면 블랙의 상반기 매출은 1350만 달러로 전년대비 49% 증가했다. 농심은 최근 미국 내 홈쿡 트렌드가 확산함에 따라, 맛과 품질이 뛰어난 신라면 블랙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즈는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으로 ‘신라면 블랙’을 꼽았다. 뉴욕타임즈의 제품 리뷰 사이트 ‘ 와이어커터(Wirecutter)’ 에 실린 ‘The best instant noodles’ 기사에서 신라면블랙은 여러 일본라면을 제치고 전 세계 BEST 11 라면 중 당당히 1 위를 차지했다

농심 관계자는 “2017년 월마트 미국 전 점포에 신라면을 공급한 것을 시작으로 수년 간 메인스트림 시장에 유통망을 촘촘히 구축해왔다”며 “ 농심 라면은 미국 전역에서 판매되는 몇 안되는 외국 식품 브랜드”라고 밝혔다.

한편, 1971년 미국 LA 지역에 처음 라면을 수출한 농심은 2005년 LA 공장을 가동하며 본격적인 미국시장 공략에 나섰다. 신라면을 포함해 너구리, 안성탕면, 짜파게티, 육개장사발면 등 한국 인기브랜드를 현지 생산, 판매하고 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