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사이드 스토리]신세계에게 '제주소주'는 너무 썼다

  • 2021.03.09(화) 15:44

신세계, 제주소주 사업 중단…실적 악화 지속
소주 시장 가능성 타진…경쟁력 부족 판단

소주는 씁니다. 기분에 따라 가끔씩 다디달 때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씁니다. 그 맛에 소주를 찾는 분들도 많습니다. 주당들은 소주의 쓴맛이 인생의 쓴맛과 닮아있다고도 합니다. 반면 소주의 쓴맛을 유난히 힘겨워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요즘 신세계가 그렇습니다. 신세계에게 소주는 너무 썼나 봅니다.

신세계가 결국 제주소주 사업을 중단키로 했습니다. 제주소주는 신세계가 국내 소주 시장 진출을 위해 야심차게 인수한 곳입니다. 이마트는 지난 2016년 제주소주 지분 전량을 190억 원에 인수했습니다. 제주소주는 2011년 설립된 업체입니다. '곱들락'과 '산도롱' 등 두 종류의 소주를 앞세워 당시 제주도 소주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한라산'의 독주체제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하지만 제주소주는 한라산을 넘지 못했습니다. 소비자들에게 '제주도 소주는 한라산'이라는 인식이 강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제주소주는 경영상 어려움을 겪게 됐고 마침 소주 시장 진출을 모색하던 신세계가 인수했습니다. 신세계 입장에서도 소주 시장 진출을 위해 새롭게 공장을 세우고 생산라인을 까는 것보다 기존 업체를 인수하는 것이 더 이득이라는 판단을 했습니다.

여기에 이마트가 보유하고 있는 유통망을 활용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으로 봤습니다. 실제로 이마트는 제주소주 인수 후 전폭적인 지원을 했습니다. 지금까지 총 6차례의 유상증자를 통해 670억 원을 투입했습니다. 제주소주는 이마트의 지원에 힘입어 2017년 '푸른밤' 소주를 내놓습니다. 푸른밤은 출시 초기에 많은 관심을 받으면서 출시 4개월 만에 300만 병 이상 판매되기도 했습니다.

푸른밤이 잠깐이지만 인기를 끌었던 것은 신세계가 만든 소주에 대한 호기심 때문이었습니다. 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제주소주 인수에 적극 나섰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명 '정용진 소주'로 불린 것도 소비자들의 관심을 끈 이유입니다. 하지만 푸른밤의 인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국내 소주 시장은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이 독주하고 있고 그 뒤를 롯데주류의 '처음처럼'이 뒤쫓은 형국입니다. 

문제는 참이슬과 처음처럼이 버티고 있는 국내 소주 시장이 생각보다 견고하다는 점입니다. 당초 신세계는 이마트를 지렛대 삼아 견고한 국내 소주 시장에 균열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봤습니다. 신세계와 이마트라는 확실한 브랜드와 탄탄하고 촘촘한 유통망이 있기에 충분히 가능한 계산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습니다. 소비자들에게 푸른밤은 참이슬, 처음처럼과 같은 반열이 아닌 기타 등등 중 하나일 뿐이었습니다.

소비자들의 외면에 제주소주의 실적은 계속 악화됐습니다. 이마트가 인수했던 2016년 19억원이었던 제주소주의 영업손실은 2019년 140억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매년 매출액은 증가했지만 그와 함께 손실은 더욱 늘어가는 구조가 지속됐습니다. 그럼에도 이마트는 제주소주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작년에도 100억 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하는 등 지원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이마트의 노력에도 불구, 제주소주는 일어서지 못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으로 제주소주의 유일한 생명줄이었던 이마트의 곳간 상황도 예전만 못해졌습니다. 상황이 악화되자 이마트는 제주소주 매각을 추진했습니다. 여러 곳에 물밑으로 인수를 타진했습니다. 골든블루의 제주소주 인수설 해프닝이 벌어졌던 것도 이때였습니다. 

업계에서 신세계의 제주소주 매각 추진은 공공연한 비밀이었습니다. 누가, 언제, 얼마에 인수할 것인가가 관심사였습니다. 그러나 제주소주를 인수하려는 곳은 없었습니다. 견고한 국내 소주 시장 상황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여기에 제주소주를 인수할 경우 새롭게 유통망을 구축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야 한다는 점도 부담입니다.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입니다. 제주소주에 그만한 투자를 할 곳은 많지 않습니다.

신세계는 결국 제주소주 사업을 접기로 했습니다. 매각이 여의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작년부터 신세계는 비수익 사업들을 과감히 정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정리하는 사업들은 대부분 정 부회장이 야심 차게 추진했던 사업들입니다. 특히 제주소주의 경우 신세계가 국내 주류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타진했던 사업이었던 만큼 더 아플 겁니다.

신세계가 마주한 현실은 냉혹했습니다. 신세계는 소주 시장에서 신세계의 경쟁력은 없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신세계가 아프지만 제주소주 사업을 중단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신세계에게 제주소주는 쓴맛만 남겼습니다. 하지만 쓴 것은 소주만이 아닙니다. '약(藥)'도 씁니다. 부디 이번 제주소주의 쓴 경험이 신세계에게 약이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