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칠성, '유산균 음료' 시장 노린다

  • 2021.03.11(목) 11:24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비피도' 지분 취득
시너지 통해 기능성 음료 개발 추진

롯데칠성음료가 유산균 음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롯데칠성음료는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 ‘비피도’의 지분 1.61%를 취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지분 취득은 비피도 주식 6만 6007주, 취득 금액은 약 17억 원 규모이며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진행된다.

비피도는 비피더스균 연구 및 제품 개발을 핵심역량으로 기능성 균주, 제약, 화장품까지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기업이다. 비피더스균 기술을 통한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 ‘지근억 비피더스’와 화장품 브랜드 ‘비피도랩’ 등 자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 내 유익균 및 유해균의 총체적 유전 정보와 건강 및 질병과의 연관성을 밝히는 연구분야다.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은 식품, 치료제, 화장품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에 활용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정부 5대 그린바이오 산업으로도 선정된 바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지분 투자로 롯데중앙연구소의 식물성 유산균 연구∙제품개발 역량과 비피도의 인체 유래 유산균(비피도 박테리움) 연구∙제조기술 역량의 시너지를 통해 헬스케어 기능성 균주를 발굴할 계획이다. 이어 인체 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관성에 대한 공동 연구 및 기능성 음료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비피도의 지분 투자를 통해 전략적 제휴 관계를 강화하고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독점 소재 및 차별화된 기능성 음료 개발 등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