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쿠팡, 'IPO 확보 자금' 또 풀었다

  • 2021.04.06(화) 16:45

경남에 물류센터 3곳 건립…3000억 원 투입
지역 주민 우선 채용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앞장

쿠팡이 미국 증시 상장으로 확보한 자금을 잇따라 집행하고 있다. 최근 전라북도에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를 건립키로한데 이어 이번에는 경상남도에 물류센터를 건립키로 했다. 이번 투자 규모는 3000억 원대다. 쿠팡은 이를 통해 전국을 '로켓 권역'으로 만들기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산이다.  

쿠팡은 경상남도에도 물류센터 3곳을 신규 설립키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쿠팡은 이날 경상남도, 창원시, 김해시, 부산진해자유경제구역과 MOU를 체결했다.

쿠팡은 창원 물류센터 2곳과 김해 물류센터 1곳에 3000억 원 이상을 투자키로 했다. 이를 통해 경상남도 지역에 4000여 개 직접고용을 창출하고 총면적 18만㎡ 이상의 경상남도 내 최대 규모 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김해시와 창원시 등 지방도시의 경우 팬데믹에 따른 경기침체로 실업률 증가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쿠팡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하고 지역 내 성별 및 연령대별 고용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 쿠팡은 전기차등 다양한 친환경 시스템 도입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집중해 고객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어려운 시기지만 지금껏 해온 노력들을 앞으로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