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해외 보폭 넓히는 컬리…홍콩도 접수한다

  • 2023.01.12(목) 09:30

홍콩 이커머스 홍콩티비몰 입점
싱가포르 이어 2번째 해외 진출

컬리가 지난해 8월 싱가포르에 이어 홍콩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한다. 컬리는 홍콩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홍콩티비몰(HKTVmall)에 마켓컬리 브랜드관을 열고 K-푸드 판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2015년 설립된 홍콩티비몰은 홍콩 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종합 온라인 쇼핑몰이다. 홍콩 증권거래소도 상장돼 있다. 2021년 기준 매출액 65억7000만 홍콩달러(한화 약 1조700억원), 순고객 수 130여만 명 등 각종 수치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식품부터 패션, 뷰티, 가구, 가전 등 취급 상품 수만 약 100만 개에 달한다. 2021년부터 퀵커머스, 중고 거래 시장에도 진출했다.

홍콩티비몰의 식품 카테고리는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 자체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한 냉장·냉동 배송 서비스가 강점이다. 최근에는 홍콩 전역은 물론 마카오 지역까지 배송 범위를 확장할 정도로 뛰어난 물류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컬리는 이연복의 목란 짜장면, 광화문 미진 비빔 메밀 등 컬리온리로 선보이는 레스토랑 간편식(RMR)을 포함, 인기 냉동 간편식 14개를 선보인다. 컬리는 앞서 지난해 8월 싱가포르 레드마트에 진출하면서 동남아시아 시장 공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컬리는 "동·서양 문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홍콩, 싱가포르 특성을 고려해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K-푸드를 소개할 계획"이라며 "홍콩이 중국으로 가는 관문인 만큼 향후 중국·중화권 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