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전자 직원이라면..'구본준 피자'가 간다

  • 2014.11.18(화) 11:01

2011년이후 5.5만명에 'CEO 피자' 보내
연구원, 해외법인 등 스킨십 강화

구본준 LG전자 부회장의 '피자 경영'이 화제다. 일선 연구원과 디자이너, 해외법인 등 다양한 계층 5만5000명 임직원들이 구 부회장이 보낸 피자를 먹었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구 부회장이 직원들에게 피자를 보내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1년4월부터다. 당시 스마트폰 개발을 위해 힘쓰던 개발팀 300여명에게 80판의 피자를 보낸 것이 처음이다. 이후 약 5만5000명의 임직원들이 이른바 'CEO 피자'를 받았다.

 

이번달에는 CTO산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개발실 연구원들이 구 부회장의 피자를 받았다. 지난달 출시한 'G3 스크린(Screen)'에 탑재된 첫 독자 AP '뉴클런(NUCLUN)'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들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구 부회장은 피자 케이스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오늘 여러분의 노력은 우리 LG전자의 미래를 위한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지난 6월에는 '웹OS 스마트+ TV'의 인터페이스를 개발한 디자인경영센터 산하 디자이너 약 150명이 대상이었다. '웹OS 스마트+ TV' 인터페이스는 사용 편의성이 극대화된 디자인을 적용해 ‘IDEA’ 동상 수상에 이어 ‘레드닷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CEO피자’를 받은 한 직원은 "현장 곳곳을 배려하는 CEO의 현장경영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인도, 필리핀, 이집트, 나이지리아 등 전 세계 곳곳의 해외법인 및 지사 약 80곳에서도 피자를 받았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묵묵히 성과를 내고 있는 현지 채용인 및 주재원을 격려하기 위한 차원이다.

 

LG전자에 따르면 한 현지 채용인은 "CEO가 직접 현지에 와 점심을 사준 것 같은 기분"이라며 "그동안 수고했다고 격려해주는 것 같아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LG전자는 구 부회장의 ‘CEO피자’ 릴레이 이벤트가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고 판단해 앞으로도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