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CES 2015]한상범 LGD 사장 "OLED·LCD 1위 굳힌다"

  • 2015.01.06(화) 10:23

OLED 사업강화·LCD 차별화 전략 구사
자동차, 사이니지 등 신사업 기반 확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이 OLED 사업강화와 LCD 차별화 전략을 통해 세계 1위를 굳히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현지시각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벨라지오 호텔에서 한상범 사장과 OLED 사업부 여상덕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갖고, OLED와 LCD 사업 중점 추진과제 등 2015년 주요 경영전략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상범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2014년이 OLED TV 개화의 시기였다면, 2015년은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시기"라며 "LCD에서 쌓은 1등 경험을 바탕으로 제품 라인업과 생산능력을 확대해 OLED TV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OLED사업부 신설, 시너지 효과 기대

 

LG디스플레이는 2013년부터 다양한 OLED TV용 패널공급을 시작했고, 2014년에는 중국의 스카이워스(Skyworth), 콘카(Konka) 등으로 고객을 확대하며 OLED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지난해말에는 OLED 사업부를 신설하고, 여상덕 사장을 사업부장으로 임명했다. 기존 CTO산하에 있던 OLED 개발조직과 TV 사업부 직속조직이었던 OLED 영업·마케팅담당을 OLED 사업부로 직속화하고, 고객지원담당과 기획관리담당을 신설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OLED 사업부 신설로 OLED 개발부터 생산, 판매까지 완결형 체제 구축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올해 OLED 사업을 본격궤도에 올려 OLED 선도기업으로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8세대 OLED 패널 생산라인 생산량도 현재 월 8000장(유리기판 투입기준)에서 2만6000장을 추가 확대해 올 연말까지 총 3만4000장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상범 사장은 “올해 화질과 디자인을 앞세운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OLED 시장을 넓히고, 중국은 물론 일본과 유럽지역으로 고객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형 OLED 시장에서는 플라스틱 OLED를 미래 성장기동력으로 육성한다는 전략 아래 스마트폰과, 시계, 자동차 등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파주 4.5세대 생산라인에서 월 1만4000장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폴더블(Foldable) 등 기술과 시장 발전상황에 따라 추가 생산라인 투자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55, 65인치의 커브드(Curved) UHD OLED와 77인치 가변형(Variable) UHD OLED 패널 등, 초고해상도 및 곡면 디자인의 다양한 OLED 패널을 선보이기도 했다.

 

◇LCD 차별화·신규사업 기반도 확보

 

LCD 분야에서는 차별화 전략과 고부가가치 제품, 원가혁신으로 시장 지배력을 확실하게 가져간다는 방침이다.

 

한상범 사장은 "지난해 UHD가 급속도로 확산되어 올해는 UHD 화질 이상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느냐가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TV는 UHD 라인업을 더욱 확대함과 동시에 얇고 가벼운 제품으로 디자인 차별화를 꾀하고, 쿼드 UHD(8K) 초고해상도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 다양한 사이즈의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날 OLED와 함께 98인치 쿼드UHD(8K) LCD를 선보였으며, 얇고 가벼운 컨셉의 55인치와 65인치의 세미(Semi) TV세트 제품도 처음으로 전시했다.

 

한 사장은 “IT는 IPS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저소비전력과 3대2신규 화면비, 4면 보더리스(borderless) 모니터 등의 차별화된 제품으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모바일 분야에서도 지난해 독자 개발한 AIT(Advanced In-cell Touch)와 QHD 고해상도, 얇은 테두리 등 차별화 기술로 내세워 시장 공략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와 사이니지(Signage) 등 신규 사업에서의 1등 기반 확보를 위해서도 역량을 집중 할 계획이다.

 

한 사장은 “자동차 분야에서 IPS 적용 비중을 높이고, 플라스틱 OLED 기반의 계기판을 출시하는 등 차별화 기술과 제품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며 “사이니지 분야 역시 하반기에 차세대 비디오 월 제품을 출시하고, 전자칠판 시장에 기존의 84인치 이외에 55부터 105인치까지 라인업을 갖춰 시장을 확대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LG디스플레이는 유럽, 일본, 미국 등 세계 유수의 자동차 업체에 CID(Center Information Display, 정보 안내 디스플레이), Cluster(계기판) 등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제품을 공급해오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매년 30% 이상 성장해 2016년 시장 1등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한 사장은 "올해 임직원들에게 강조하는 것은 디스플레이 산업이 어떤 환경에 처해지더라도, 항상 수익을 낼 수 있는 강한 기업을 만드는 것"이라며 "기본을 지키며 고객의 가치를 창출해 시장을 선도해 가는 리더의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