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주), LG실트론 인수..'반도체 소재 수직계열화'

  • 2017.01.23(월) 17:21

LG 보유지분 51%, 6200억원에 인수
SK머티리얼즈 이후 핵심 반도체소재 강화

SK(주)가 LG실트론을 인수한다. 미래 성장분야로 육성중인 반도체소재 사업의 수익계열화 차원이다. LG는 신성장사업에 주력하겠다는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LG실트론을 매각했다는 설명이다.

 

SK주식회사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주)LG가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51%를 62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SK와 LG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빠른 시일내 인수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LG실트론은 반도체 칩의 핵심 기초소재인 반도체용 웨이퍼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조∙판매하는 전문기업이다. 300mm웨이퍼 분야에서 지난해 시장점유율 세계 4위를 기록했다.

 

 

반도체용 웨이퍼는 일본과 독일 등 소수 기업만이 제조기술을 보유하는 등 기술장벽이 높은 소재 분야로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LG실트론이 글로벌 반도체 제조사에 제품을 공급해왔다.

 

최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 등 ICT 혁신에 따른 반도체 미세화와 적층 공정(3D NAND) 확산으로 반도체용 웨이퍼 산업도 급성장하고 있으며 향후 공급 부족과 판매가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SK㈜는 이번 LG실트론 인수를 통해 특수가스와 웨이퍼 등을 중심으로 한 반도체 핵심소재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국내 유일의 공급업체인 LG실트론이 해외업체가 아닌 SK에 인수됨에 따라 핵심기술 해외유출 방지 효과와 함께 국내 사업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 반도체 제조사의 안정적 소재 구매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SK㈜는 지난해 반도체용 특수가스 제조업체인 SK머티리얼즈를 인수하며 반도체 소재 사업에 진출했다. SK머티리얼즈는 삼불화질소(NF3) 세계 1위 업체로 인수후 매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해왔다.

 

지난해 매출은 약 4600억 원 규모로 추산되며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제품 다각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산업용가스 제조사인 SK에어가스를 인수하고, 합작법인인 SK트리켐과 SK쇼와덴코를 설립했다. 올해 하반기 SK트리켐이 프리커서 생산에 돌입하며 세계 최대 생산규모인 SK쇼와덴코의 식각가스 공장도 올해 3분기 양산을 시작한다.

 

SK㈜ 관계자는 “향후 글로벌 기업과의 추가적인 사업 협력 및 해외 시장 진출 등을 통해 ‘Global 반도체 종합소재 기업’으로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는 한편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LG는 "주력 및 신성장사업과 연관성이 낮은 실리콘 웨이퍼 사업 매각은 선택과 집중의 전략을 전개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선제적 지분 매각으로 주력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신성장사업을 육성하기 위한 재원을 확충해 사업구조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는 또 "지분 매각에 있어 LG실트론 직원의 고용 안정성과 시너지 효과 등 사업의 장기적인 발전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SK㈜를 최종인수자로 선정했다"며 "양사는 계약을 통해 LG실트론 직원에 대한 고용 보장에 합의하고, 근로조건을 유지하는 데에도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