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

  • 2019.12.14(토) 14:52

2대 회장직 역임해…향년 94세 일기
고객가치 경영 효시…비공개 가족장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10시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빈소와 발인 등 구체적 일정을 외부에 알리지 않은채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뤄진다.

구 명예회장은 그룹 창업주 구인회의 장남이며 구광모 현 LG그룹 회장의 조부다. 슬하에 장남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을 비롯해 구훤미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그룹 고문, 구미정씨, 구본식 LT그룹 회장 등 4남 2녀를 두었다. 부인 고 하정임 여사는 지난 2008년 타계했다.

구인회 창업주 흉상 옆에 선 생전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사진=LG그룹 제공

구 명예회장은 1950년 교편을 놓고 그룹 모기업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입사를 시작으로 45년간 그룹에 몸을 담았다. 이 가운데 생산현장에서 20년을 누비며 현장경험을 몸으로 습득했다. 부친의 타계로 1970년 그룹 회장직에 취임해 1995년까지 자리를 지켰다.

구 명예회장은 재임 시절 당시 국내에서 생소한 '고객 중심 경영'을 표방했다. 1990년 2월 '고객가치 경영'을 기업활동의 핵심으로 삼아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 '인간존중의 경영'을 선포하며 본격적으로 고객을 중심에 둔 고집스런 경영 외길을 걷고자 했다. '사람을 존중하자'는 그룹 창업정신 인화(人和)에 뿌리를 둔 경영이념이다.

구 명예회장은 고객 존중이란 이상을 현실에 끌어오도록 행동에도 힘썼다. 사내 문서 결재란에 '고객결제' 칸을 회장 결재 칸 위에 만들고, 회의실마다 '고객의 자리'를 마련하며 그룹에 고객 존중 문화를 뿌리내리는 방도를 모색했다.

구 명예회장은 70세이던 1995년 스스로 회장의 자리에서 물러나 임종을 맞을 때까지 자연인으로서 소탈한 삶을 보냈다. 동시에 평소 지론이던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 정신에 입각해 인재 양성을 위한 공익활동에 헌신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