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유플러스, 비대면 업무 서비스 전면 개편

  • 2021.04.05(월) 11:14

명칭 'U+그룹웨어→U+웍스' 변경
주 52시간 근무 반영 및 기능 개선

LG유플러스가 기업용 업무포탈 서비스 'U+그룹웨어'의 서비스명을 'U+웍스'로 바꾸고 협업·근태관리 기능 등을 개선했다.

LG유플러스는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기업용 업무포탈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고 5일 밝혔다. 다양한 솔루션을 한 번에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서비스명을 U+웍스로 변경했다. 

U+웍스는 회사 운영에 필수적인 전자결재·메신저·협업부터 인사관리·재고관리·영업관리와 같은 부가 기능을 통합한 서비스다. 현재 2000개 이상의 회사에서 근무 중인 5만여 명이 이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최근 중소·중견기업을 중심으로 원격근무에 대한 요구가 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서비스 전면 개편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업 고객이 편리하게 각종 정보기술(IT) 솔루션을 이용할 수 있도록 UI/UX를 개선했다. PC 외 다양한 기기를 통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모바일을 통해서도 접속이 가능하도록 했다.

별도 시스템 없이 협업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했다. 이용자는 협업 메뉴에 포함된 게시판·업무관리·웹디스크·일정 등을 활용해 팀별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 기업 메신저와 메일함을 공유할 수 있는 기업 메일 등을 활용해 팀원 간 소통도 지원한다.

변화한 근무 환경을 반영해 근태 관리 기능도 개선했다. 단순 출퇴근 관리만 지원하는 것이 아닌 근로자 스스로 주 52시간을 맞출 수 있는 시차출퇴근제와 연월차 자동생성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

이용료를 낮췄다. 앞으로 기업 고객은 약정기간과 가입 계정 수에 따라 최대 27% 할인을 받을 수 있다. 200인 이상 사업자가 3년 약정으로 U+웍스를 이용할 경우, 약정할인 15%·추가할인 15%를 적용해 비용은 120만원에서 86만원으로 낮아진다. 계정당 기본 제공 메일 저장공간도 2기가바이트(GB)에서 4GB로 두 배 늘었다.

이밖에 팩스·웹하드·전자문서·근무시간 관리 등 다양한 기업용 IT 솔루션을 U+웍스와 결합했다.

박병주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언택트 시대에 맞춰 기업이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도록 U+웍스를 개편했다"며 "스마트워크 환경을 위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기업들이 손쉽게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