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EXO 가상현실 전시관 데뷔…이통-엔터사 첫 협업

  • 2021.05.29(토) 08:30

SM과 맞손…3분기 중 새로운 전시관 출시

LG유플러스가 SM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VR(가상현실) 전시관 콘텐츠를 선보인다. 스마트폰으로 엑소의 스페셜 앨범 촬영 현장 등을 관람할 수 있어 팬들의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아티스트의 다양한 콘텐츠를 가상공간에 꾸리는 '온라인 전시관' 서비스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이동통신사와 엔터테인먼트사가 손잡고 VR 온라인 전시관을 선보이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LG유플러스가 아티스트의 다양한 콘텐츠를 가상공간에 꾸리는 '온라인 전시관' 서비스에 나선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온라인 전시관은 아티스트의 사진이나 영상을 관람할 수 있는 가상현실 공간 서비스다. 코로나19로 콘서트, 싸인회 등 오프라인 행사가 축소되면서 비대면으로 팬들의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으로 마련됐다.

이번 사업은 엔터테인먼트사와 손을 잡고 더욱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가 2년 넘게 축적한 VR 기획·개발·운영 노하우와 SM엔터테인먼트에서 보유한 아티스트 IP(지적재산)·콘텐츠로 향후 다채로운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두 회사는 우선 신규 앨범을 발표하는 엑소의 VR 온라인 전시관을 내달 15일에 공개한다. 총 6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관은 엑소 앨범의 콘텐츠뿐만 아니라 앨범 촬영 현장, 미공개 콘텐츠 등을 선보여 생동감을 더했다.

온라인 전시관 서비스에 앞서 사전예약 이벤트도 운영한다. 다음달 14일까지 사전예약 웹페이지에서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들은 U+VR 앱에서 해당 콘텐츠 출시에 맞춰 문자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추첨을 통해 'SMTOWN &STORE' 할인권도 증정한다.

최윤호 LG유플러스 XR서비스담당(상무)은 "온라인 전시관 서비스는 이번 엑소를 시작으로 SM엔터테인먼트의 주요 아티스트로 확대해 나가고자 협의 중"이라며 "이르면 3분기에 새로운 전시관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