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CEO워치]'동국제강 쟤네 뭐해' 비아냥 뒤집은 장세욱

  • 2021.11.09(화) 05:50

10년 전 선보인 '럭스틸', 매출 1.4조로 성장
"철강브랜드 만든 데 자부심…자식같이 소중"
"과도한 경쟁은 파괴의 길…기업 간 협력"

"저는 아직도 철기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철없이 살 수 있나요?"

8일 동국제강이 페럼타워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탄소 감축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되물었다. '철강업이 탄소 배출 주범은 맞지만 그렇다고 전기로를 당장 멈출 수는 없다'는 말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듯했다. 고로(용광로) 탄소 배출량이 4분의 1에 불과한 전기로를 중심으로 사업을 하는 동국제강의 여유도 엿보였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의 이력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육사 출신 CEO'다. 그는 장상태 전 동국제강 명예회장의 둘째 아들로, 육군사관학교(41기)에서 영문학과를 전공한 뒤 1996년 육군 소령으로 예편했다. 그해 동국제강에 과장으로 입사했고 2015년 그의 형 장세주 회장이 구속되자 부회장으로 승진해 회사를 이끌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제공

"구독·좋아요, 부탁합니다"

이날 장 부회장은 소탈하고 개방적인 인상을 많은 매체 앞에서 가감 없이 내보였다. 평소 그가 받는 평가대로다. 1시간 넘게 진행된 간담회 동안 사회를 맡은 동국제강의 한 직원은 부회장의 답변에 대해 "진솔하다"고 몇 차례 치켜세웠는데 영혼 없는 아부처럼 들리지는 않았다. 

그는 지난 5월 선보인 동국제강의 유튜브 채널 럭스틸TV의 '좋아요'와 '구독'을 부탁했다. 보수적인 철강 업계에서 동국제강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데, 그 결과치고는 아쉽다면서다. 간담회의 긴장감을 누그러뜨리려는 농담이기도 했지만, 철강 업계의 딱딱한 영업방식을 바꾸려는 진심도 섞여 있어 보였다.

소탈하되 직설적인 그의 성격은 간담회가 끝난 뒤 복도에서 이뤄진 '백 브리핑'에서 도드라졌다. 한 기자가 "장선익 상무가 지난해 상무로 승진했는데 초임 임원에 대해 평가해달라"는 '뼈 있는' 질문을 던지자 정 부회장은 "공장일을 더 열심히 해야한다"며 "1년 경험으로 평가하긴 모자란다"고 거침없이 답했다.

현재 동국제강의 지배구조를 보면 장 부회장은 지분 9.43%를 보유한 2대 개인주주다. 1대 주주는 그의 형 장세주 회장이다. 장 회장은 동국제강 지분 13.94%를 보유하고 있고, 그의 아들이 인천공장에 근무 중인 장선익 상무다. 장 부회장에겐 큰 조카다. 이 같은 지배구조 탓에 업계에선 누구에게 경영권이 승계될지 관심을 두고 있다.

또 다른 기자가 '장 상무가 지금도 공장에 있느냐'고 묻자 장 부회장은 "나에 대해 물어야지, 자꾸 장 상무를 묻느냐"며 "영통(영상통화) 해보라"고 농담으로 되받아쳤다. 이어 장 부회장 자신의 아들 근황을 묻는 질문에는 "판교에 있는 한 회사에서 팀장으로 일하며 웹툰을 열심히 만들고 있다"며 "(동국제강에) 입사할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럭스틸은 내 새끼"

이날 간담회의 주제였던 '컬러 비전 2030'을 발표할 땐 컬러강판 브랜드 '럭스틸'에 대한 애정이 듬뿍 묻어났다. 럭스틸은 2011년 동국제강이 철강업계 최초로 선보인 브랜드다. 10년 전 페럼타워에서 '럭스틸' 설명회를 직접 진행한 것도 그다. 자동차·조선 등을 위한 B2B(기업간 거래) 시장에서, 건축 디자이너를 위한 B2C(일반 소비자 대상) 시장으로 영역을 넓히는, 업계에서는 무모하다는 비아냥까지 받았던 시도였다. 

장 부회장은 "10년 전에 이곳에서 럭스틸을 출시할 때 만해도 타사들이 '쟤네들은 뭐하냐'는 반응이었다"며 "하지만 이젠 럭스틸은 컬러강판의 대명사가 됐다. 철강 브랜드를 만들었다는데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그는 럭스틸은 "내 새끼"라며 "자식같이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럭스틸 매출은 2011년 7800억원에서 올해 1조4000억원(예상치)으로 성장 중이다. 생산력은 2011년 49만톤에서 올해 85만톤까지 늘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코일센터도 1곳에서 3곳으로 늘었다. 10년 뒤 목표인 '컬러 비전 2030'은 매출 2조원, 생산량 100만톤이다. 해외 거점도 현재 멕시코·인도·태국 3개국에서 유럽·미국 등 7개국 8개로 확장할 계획이다.

컬러강판은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뛰어나다. 이날 김도연 이사(냉연영업담당)는 "럭스틸 이익률은 15~20% 수준이라며, 일반 철강제품(7~8%)에 비하면 2~3배 뛰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매출 규모가 크지 않아 이익 규모는 크지 않은 편이다.

하지만 이제는 경쟁자들도 꽤 생겼다. 컬러강판이라는 '블루오션'이 10년 만에 '레드오션'이 됐다는 우려도 받는다. 장 부회장 역시 "현재 컬러강판 시장은 공급과잉"이라며 수긍하고 있다. 하지만 다시 기회를 잡겠다는 의지가 역력해 보였다. 그는 "경쟁은 발전을 위한 큰 원동력"이라며 "과도한 경쟁은 파괴의 길이니 기업 간 협력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