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엔씨 김택진 "신작을 PC·모바일·콘솔까지…글로벌화"

  • 2022.03.30(수) 14:04

"오픈형 R&D 기조 지속중"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회사의 최우선 목표로 '글로벌 게임 회사로의 더 확고한 도약'을 제시했다. 올해 하반기 서구권에 출시되는 'TL'(쓰론앤리버티) 등 신작으로 글로벌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엔씨소프트가 30일 경기도 성남시 엔씨소프트 R&D센터에서 제2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김 대표는 3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R&D센터에서 열린 제2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개발 초기 단계부터 글로벌 고객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고 반영하는 오픈형 R&D 기조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하반기 PC·콘솔 타이틀인 TL의 글로벌 론칭을 목표하고 있다. 리니지W는 올해 하반기 북미와 유럽 등에 출시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주력 장르인 MMORPG뿐 아니라 액션 배틀로열, 수집형 RPG, 인터랙티브 무비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개발 중"이라며 "신작을 PC, 모바일에 이어 콘솔 플랫폼까지 확대 탑재해 엔씨소프트의 무대를 더 크고 넓은 세계로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지배구조 투명성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국내 게임사 최초로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글로벌 ESG 평가 기관으로부터 국내 게임사 중 가장 우수한 평가 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배당 성향은 2014년 이후 3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오는 2024년까지 연결 당기순이익의 30%를 현금 배당할 계획이다. 올해 배당 총액은 1190억원 규모다. 1주당 배당금은 5860원이다.

김 대표는 "주주, 고객, 조직 구성원들의 의견을 다각적으로 청취하며 기업 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전 세계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글로벌 종합 게임 기업으로서의 자세를 견지하며 한층 강력한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사외이사 선임, 이사보수한도 승인 등 총 5개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2조3088억원, 영업이익 3752억원, 당기순이익 2913억원을 달성했다. 사외이사로는 판사 출신인 정교화 넷플릭스코리아 정책법무 총괄이 새로 합류했다. 임기는 3년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